"목포시 고향사랑 기부금 서울사무소 꼭 설치했어야 했나"

박수경 목포시의회 의원 지적... 모금 규정 위반에 효율성도 떨어져 논란 야기

등록 2023.11.23 13:09수정 2023.11.23 13:09
0
원고료로 응원
목포시가 고향 사랑 기부금 모금 활동을 정부 규정을 위반한 채 진행해 목포시의회 행정사무 감사에서 지적을 받았다. 

특히 시는 지난 9월까지 고향 사랑 기부금 모금액의 66%를 운영비로 소진해 기부금을 통한 지방재정 확충이란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도 나타났다.

목포시의회 박수경 의원은 "시는 '고향 사랑 기부금 서울사무소'를 설치하고 공무원이 향우회와 동창회를 방문해 모금할 동을 하고 있다"라며 "이 같은 활동은 행정안전부가 고향 사랑 기부금 모금 활동의 과열을 막기 위해 공무원과 개인이 직접방문 모금 강요 권유 독려를 금지하고 있다"라고 행정사무 감사에서 지적했다.

박 의원은 "서울사무소에 근무하는 직원의 출장명령서가 대부분 향토기업, 공공기관, 체육대회, 협회 회장, 기관행사 등을 직접 방문한 것으로 돼 있다"라며 "규정을 위반한 활동을 시가 방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목포시가 서울출장소까지 두고 고향 사랑 기부금 모금을 하고 있지만, 실적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가 올해 기부금 모금 목표액을 5억 원을 설정했지만 9월까지 2억5000만 원인 50%에 불과하다. 11월 초까지 3000만 원이 늘어난 2억 8000만 원으로 행정사무 감사에 시는 보고했다.

시는 9월까지 고향 사랑 기부금 모금을 위해 서울사무실 설치와 직원 활동비로 6600만 원과 답례품 제공비를 비롯해 운영비, 홍보비 등으로 1억 원 등 총 1억6600만 원의 예산을 사용했다. 이 기간에 시는 실제 8400만 원만 모금한 것으로 집계돼 정부의 고향 사랑 기부금 제도 도입 취지에 부합하지 않다는 지적을 받았다.

박 의원은 "서울사무소 운영 등 지출은 계속 나가야 하고 모금은 더뎌질 경우 모금액보다 지출액이 더 큰 배보다 배꼽이 더 크는 효율성이 현격히 떨어지고 있다"라며 대책을 주문했다.


한편 목포시는 박홍률 목포시장 취임 이후 고향 사랑 기부금 사무소를 설치하고 지방선거 때 당선에 참여한 A 인사를 채용했다.
풀뿌리 지역언론 연대체 바른지역언론연대입니다.
#목포시의회 #목포시 #고향사랑기부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