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신상 털린 넥슨 '집게손' 사상검증 피해자, 온라인스토킹에 고소 검토

디시인사이드 등에 이름과 사진 게시... 피해자측 "개정된 스토킹처벌법, 범죄 가볍지 않다"

등록 2023.11.30 19:27수정 2023.11.30 21:07
421
원고료로 응원
a

한국여성민우회 등 9개 시민단체가 28일 오전 경기 성남시 분당구 넥슨코리아 사옥 앞에서 게임문화 속 페미니즘 혐오몰이를 규탄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 김화빈

 
일부 커뮤니티에서 제기된 '집게손' 남성혐오 주장을 대형 게임사 넥슨이 수용하면서 페미니즘 사상검증 문제가 게임업계 전반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집게손 모양을 작업했다고 지목됐던 여성 피해자 A씨가 실명과 사진이 온라인에 강제 공개되는 등 2차 피해를 겪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 측은 고소를 검토 중이다.

30일 <오마이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디시인사이드갤러리 등에 피해자 이름과 사진이 담긴 게시물이 다수 게시됐고 악성 댓글이 달리는 등 사이버불링(온라인 집단괴롭힘)이 이뤄지고 있었다. A씨 측은 지난 29일 이를 인지하고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A씨 측에 법률자문을 하고 있는 범유경 변호사(법무법인 덕수)는 30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인에게 가해지는 악성 민원과 사이버불링은 개인의 삶을 흔드는 행위"라며 "이러한 가해 행위들이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아래 스토킹처벌법)에 저촉되는지 엄중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는 정보통신망에 (개인의 의사에 반해) 신상을 올려두더라도 명예훼손에 해당하지 않을 경우 처벌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그러나 올해부터 (지속·반복적) 온라인스토킹 행위도 처벌할 수 있는 (스토킹처벌법) 개정안이 시행돼 개인정보를 배포하는 행위도 처벌 대상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토 결과에 따라 형사 고소를 진행하고,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도 진행할 예정"이라며 "법원은 근래 스토킹 범죄를 가볍게 생각하지 않는 판시를 누차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개인정보 인터넷 게시·배포도 스토킹처벌법 위반 가능
 
a

'집게 손 모양' 논란이 인 게임 메이플스토리 엔젤릭버스터 홍보 영상 중 한 장면. ⓒ 넥슨

 
넥슨은 지난 23일 게임 '메이플스토리'의 여성 캐릭터인 '엔젤릭버스터'의 홍보 영상을 공개했다. 그런데 일부 남성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영상 속 캐릭터의 일부 손 모양을 두고 남성혐오를 상징하는 '집게손'이라고 주장했다. 

넥슨은 남성 이용자들의 집단 항의가 이어지자 회사 차원의 전수조사와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창섭 넥슨 메이플스토리 총괄 디렉터는 26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맹목적으로 타인을 혐오하는 데 부끄러움을 느끼지 못하고, 몰래 드러내는 데 희열을 느끼는 사람들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해당 장면을 제작한 하청업체이자 A씨가 속한) 스튜디오 뿌리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라 메이플스토리뿐만 아니라 회사 차원에서도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6년에도 넥슨은 한 성우가 SNS에 '메갈리아' 후원 티셔츠를 입어 논란이 일자 계약해지를 통보해 게임업계 사상검증의 첫 선례를 남긴 바 있다.

넥슨의 발표 이후 A씨의 이름과 사진이 담긴 카카오톡 프로필이 무단으로 유출됐고, 일부 커뮤니티 이용자들은 실제 뿌리 사무실에 찾아가 문을 두드리는 등 위협 행동을 이어가고 있다.

스토킹처벌법은 스토킹 행위를 지속·반복할 경우 이를 범죄로 규정하고 3년 이하의 징역, 3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고 있다. 특히 지난 7월 11일 개정된 이 법에는 스토킹 행위를 온라인스토킹으로까지 확대하는 내용이 담겼다(스토킹처벌법 제2조 1항 다·바목). 

게임업계 사상검증 문제를 지적해온 김환민 IT노조 부위원장은 <오마이뉴스>에 "(제작사인) 뿌리 스튜디오의 분위기는 처참했다. 일부러 발송된 잘못된 택배, 수많은 남성들의 위협적 방문과 무단촬영 등으로 평온했던 일터가 아수라장이 됐고, 노동자들의 불안한 기색이 가득했다"며 "현실로 넘어온 온라인스토킹의 끔찍함을 수사기관이 적극적 수사로 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논란이 불거진 캐릭터 영상의 최초 콘티 작업은 A씨가 아닌 다른 업체의 40대 남성 애니메이터였다고 30일 <경향신문>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논란이 된 장면이 아닌 다른 장면을 담당"했다.
 
#게임업계사상검증 #페미니즘검열
댓글421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634,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3. 3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4. 4 영화 '파묘'보다 더 기겁할만한 일제의 만행들
  5. 5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