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의원, 장기표 특권폐지당 창준위 대표 만나

민주당·국민의힘 향해 "책임지지 않고 오죽 못났으면 지난 정권 탓만"

등록 2023.12.08 09:14수정 2023.12.08 09:14
8
원고료로 응원
a

이상민 장기표 이상민 무소속 의원가 7일 오전 10시 40분경, 최근 창당에 나선 장기표 특권폐지당(가칭) 창준위 대표를 만났다. ⓒ 임효준



이상민 무소속 의원이 최근 창당에 나선 장기표 특권폐지당(가칭) 창준위 대표를 만났다.

최근 민주당을 탈당한 5선 무소속 이상민 의원은 7일 오전 10시 40분경, 특권폐지운동본부 여의도 사무실을 찾고 장 대표와 창준위원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상민 의원은 "나는 열린우리당 탄돌이"라며 "(노무현 탄핵 전) 지지율이 낮아 국회의원이 될 수 없었는데 노무현 대통령이 탄핵되면서 지지율이 올라서 역전되어 당선됐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열린우리당의 슬로건을 생각하면 지금도 설렌다. 깨끗한 정치, 골고루 잘사는 나라였다"라며 "지금은 깨끗하지 못하고 돈 봉투가 왔다 갔다 하는 문제뿐만 아니라 부끄러워하지 않는 것이 (문제)"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을 겨냥해 "버티고 우기고 안 되면 상대방 뒤집어씌우고, 한다는 말이 이명박 박근혜 보다 낫다고 한다"면서 "(국민의힘)저쪽도 본받아 문재인 때 보다 낫다고 한다"고 비꼬았다.

이어 "이건 아니잖아요. 정권 잡은 사람들이 책임져야지 오죽 못났으면 지난 정권과 비교한다. 정치세력이 여야만 바뀌었지 발목잡고 독주하는 것은 똑같다"고 토로했다.


이 의원은 "지금의 정치권에서는 민주당과 국힘당, 거대 양당이 자기편만 챙기고 서로 바꿔가면서 기득권만 누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특권폐지당(가칭) 등 제3당이 나서서 (민주당, 국힘당) 두 당이 70여 석과 80여 석을 받아 150석 미만, 과반이 넘지 않게 해야 한다"며 "그러면 다른 사람을 귀하게 여기고 설득의 미덕도 발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더불어 민주당과 국민의힘에 대해 국민반감이 많고 두 당이 독과점구조, 영원한 지역적 패권을 기반으로 조금도 물러설 기미가 없다"며 "이것을 혁파하는 것을 특권폐지운동본부가 확실하게 하시면 큰 힘을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기표 대표는 "오늘 정치사에 길이 빛날 방문이 될 것"라며 "이상민 의원이 함께 해주시면 이룰 수 있다"고 답했다.

한편, '특권폐지운동'을 펼치고 있는 장기표 신문명정책연구원장은 지난달 22일 '특권폐지당'(가칭) 창당발기인대회를 열고 상임대표로 선출됐다.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이 공동대표로 나서고 발기인 중에는 지난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공무원 이대준씨의 형 이래진씨도 함께 하고 있다.
 
a

지난 11월 22일 특권폐지당(가칭)창당발기인대회 장기표 상임대표, 제정호 상임고문, 최성해 공동대표가 함께 인사를 하고 있다. ⓒ 임효준

a

지난 2020년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살된 공무원 이대준 씨의 형 이래진 씨가 발기인 대표로 발기문을 낭독하고 있다. ⓒ 임효준

   
a

특권폐지당(가칭) 발기인대회 원로 박찬종 정치인도 축사를 하고 있다. ⓒ 임효준

   
a

특권폐지당(가칭) 발기인대회 발기대회 한 장면 ⓒ 임효준

덧붙이는 글 시사의 창에 게시할 예정입니다.
#이상민 #장기표 #특권폐지당 #제3당창당 #기득권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들과 사물에 대한 본질적 시각 및 인간 본성에 대한 끊임없는 탐구를 통해 옳고 그름을 좋고 싫음을 진검승부 펼칠 수 있어야하지 않을까... 살아있다는 증거가, 단 한순간의 아쉬움도 없게 그것이 나만의 존재방식이라면

AD

AD

AD

인기기사

  1. 1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요양보호사가 일터에서 겪는 일은 당연한 게 아닙니다
  5. 5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