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가장 가보고 싶은 섬은?

[섬문화연구소-섬투데이 2023년 섬 여론조사] 제주도는 가장 좋은 섬 연속 1위

등록 2023.12.08 14:23수정 2023.12.08 14:23
0
원고료로 응원
a

백령도 두무진노을(사진=섬문화연구소DB) ⓒ 섬문화연구소

 
우리 국민들의 섬에 대한 관심도가 계속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 61.9%가 섬에 대해 ‘관심이 있다’고 응답했고 ‘관심 없다’는 38.1%였다. 섬에 대한 관심도는 지난해 56.2%보다 5.7% 증가했고 무관심 비율은 지난해 43.8%보다 5.7% 감소했다.
 
이는 섬문화연구소(소장 박상건)와 섬투데이(www.sumtoday.co.kr)가 지난달 3일부터 8일까지 전국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국민 100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 나타난 결과다. 이번 여론조사는 한국여론평판연구소에 의뢰해 진행됐고 조사방법은 모바일 웹서베이 방식이며 표본오차는 ±3.1% 포인트에 95% 신뢰수준이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귀하는 평소에 섬에 대한 관심이 있으십니까?”라고 묻는 질문에서 남성은 ‘매우 관심 있다’(14.2%), ‘관심있는 편이다’(50.4%) 등 ‘관심있다’는 응답자가 64.6%를 차지했고 여성은 ‘매우 관심 있다’(11.1%), ‘관심있는 편이다’(48.3%) 등 ‘관심있다’는 응답자가 59.3%를 차지했다.
 
a

제주 서귀포 일출(사진=섬문화연구소DB) ⓒ 섬문화연구소

 
섬에 대한 관심도는 연령이 높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60대가 72.8%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 50대(66.0%), 40대(61.5%), 30대(55.5%), 10~20대(42.6%) 순이다. 지난해는 60대(69.2%), 50대(62.4%), 30대(50.6%), 40대(48.4%), 10~20대(38.6%) 순으로 30대가 40대보다 앞섰다.
 
지역별로 보면 광주‧전라가 79.4%로 지난해에 이어 가장 높았다. 지난해(63.6%)보다 무려 15.8%가 증가했다. 그 다음으로 대전‧세종‧충청(67.2%), 부산‧울산‧경남(65.0%), 강원‧제주(62.9%), 인천‧경기(61.1%), 서울(58.6%), 대구‧경북(47.7%) 순이다. 섬에 대한 관심도를 지난해와 비교하면 호남권과 충청권에서는 높아진 반면, 수도권과 대구‧경북에서는 낮아졌다.

직업별로는 농‧임‧어업 종사자가 섬에 대해 92.9%의 아주 높은 관심도를 보였다. 그 다음은 자영업(81.5%), 주부(64.2%), 생산‧기능‧노무(64.1%), 사무‧관리‧전문(61.4%), 무직‧퇴직자(60.8%), 판매‧영업‧서비스(60.7%), 기타(48.2%), 학생(39.5%) 순이다.
 
a

독도(사진=섬문화연구소DB) ⓒ 섬문화연구소

 
월평균 가구소득별 섬에 대한 관심도를 보면, 700만원 이상(71.1%), 600~700만원 미만(68.3%), 500~600만원 미만(67.5%), 300~400만원(66.0%), 200만원 미만(58.3%), 200~300만원 미만(57.1%), 400~500만원(54.4%) 순으로 높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섬문화와 레저를 향유하는 계층의 월평균 소득 구간이 500만원~700만원으로 높게 나타났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에 대해 섬문화연구소 박상건 소장(동국대 언론정보대학원 겸임교수)은 “여행자의 소득이 높아지는 것은 물가인상 탓도 있겠지만 근본적으로 섬에 대한 접근성 문제로 교통비 증가와 섬 안에서 지출 규모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그러면서도 섬에 대한 관심도가 높은 것은 여행의 가치와 삶의 질을 동시에 높게 추구하는 우리 국민들의 높은 섬문화 인식도를 보여준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소장은 “이러한 여론조사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섬진흥과 해양수산 정책 측면에서 볼 때 섬과 해양문화 프로그램을 월 300만 원과 600만 원 소득 구간을 구분, 개발해서 국민들의 여행 선택의 폭을 보다 넓고 다양하게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a

거제도 해금강(사진=섬문화연구소DB) ⓒ 섬문화연구소

 
최근 1년 동안 다녀온 여행지 중 ‘가장 좋았던 섬’은 지난해 이어 제주도가 20.2%로 1위를 차지했고, 2위 거제도(9.6%), 3위 울릉도(3.8%), 4위 독도(3.4%), 5위 제부도(2.7%), 6위 마라도‧보길도(2.6%), 7위 백령도(2.2%), 8위 선유도(2.2%), 9위 거문도(2.0%), 10위 우도(1.9%), 11위 가파도(1.8%), 12위 가거도‧안면도(1.6%), 13위 완도(1.4%), 14위 욕지도‧진도‧사량도(1.3%), 15위 영흥도(1.2%), 16위 금오도(1.2%), 17위 홍도‧흑산도(0.9%), 18위 청산도‧비양도‧비금도(0.6%), 19위 오동도‧소매물도(0.5%), 20위 추자도(0.3%) 순이다. ‘최근 1년 동안 다녀온 섬이 없다’는 응답자는 26.9%.  

올해 여행한 섬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섬’은 1위 제주도(29.3%), 2위 거제도(10.1%), 3위 독도(8.9%), 4위 울릉도(3.7%), 5위 마라도(3.6%), 6위 우도(3.6%), 7위 보길도(3.1%), 8위 선유도(2.7%), 8위 안면도(2.3%), 9위 금오도(2.1%), 10위 완도‧흑산도(2.0%), 11위 홍도‧제부도(1.8%), 12위 거문도‧사량도(1.6%), 13위 욕지도(1.4%), 15위 진도‧영흥도(1.3%), 16위 가거도(1.2%), 17위 창산도(1.1%), 18위 비금도(1.0%), 19위 가파도(0.9%), 20위 소매물도(0.6%) 등이다. ‘없다’는 응답자는 2.2%다.
 
a

마라도등대(사진=섬문화연구소DB) ⓒ 섬문화연구소

 
‘가장 가보고 싶은 섬’은 1위 독도(20.3%), 2위 울릉도(19.6%), 3위 제주도(13.8%), 4위 백령도(5.3%), 5위 거제도(5.0%), 6위 마라도(4.8%), 7위 보길도(2.9%), 8위 흑산도(2.8%), 9위 금오도(2.4%), 10위 가파도(1.9%), 11위 완도(1.9%), 12위 우도‧홍도(1.8%), 13위 추자도‧소매물도(1.5%), 14위 가거도‧비금도‧선유도(1.4%), 15위 제부도(1.2%), 16위 진도‧저문도(1.1%), 17위 안면도(0.9%), 18위 사량도‧비양도(0.8%), 19위 욕지도(0.7%), 20위 영종도(0.6%) 순으로 조사됐다.
 
‘가장 치유하기 좋은 섬’ 1위는 제주도(34.4%), 2위 울릉도(8.7%), 3위 거제도(6.9%), 4위 독도(6.8%), 5위 신지도(4.5%), 6위 백령도(4.4%), 7위 마라도(3.7%), 8위 우도(3.2%), 9위 청산도(2.2%), 10위 선유도(2.2%), 11위 홍도‧사량도(1.9%), 12위 비금도(1.7%), 13위 금오도‧안면도(1.6%), 14위 욕지도‧흑산도(1.4%), 15위 거문도‧가파도‧비양도‧소매물도(1.3%), 16위 가거도‧추자도‧제부도(1.2%), 17위 진도(0.9%), 18위 오동도(0.7%), 19위 영흥도(0.1%) 순이다. ‘없다’는 응답자는 0.6%다.
 
a

간절곶등대(사진=섬문화연구소DB) ⓒ 섬문화연구소

 
‘연인이나 가족과 함께 하루 정도 머물고 싶은 섬’은 1위 제주도(32.9%), 2위 울릉도(9.0%), 3위 거제도(7.1%), 4위 독도(6.2%), 5위 마라도(4.4%), 6위 보길도(3.2%), 7위 백령도(3.1%), 8위 안면도(3.0%), 9위 우도(2.5%), 10위 비금도‧홍도(2.4%), 11위 청산도‧선유도‧사량도(2.2%), 12위 소매물도(1.8%), 13위 금오도‧흑산도(1.7%), 14위 완도‧거문도(1.6%), 15위 추자도‧제부도(1.4%), 16위 욕지도(1.1%), 17위 가파도(0.9%), 18위 가거도(0.8%), 19위 진도(0.7%), 20위 비양도(0.7%) 순이다. ‘없다’는 응답률은 0.3%.
 
등대에 관한 우리 국민들의 인식도는 어느 정도일까? 전 세계 물동량 중 바다를 통한 교역량은 78%이고 우리나라 수출입 물동량은 99.7%에 이른다. 등대는 이들 선박들이 항로를 따라 무사히 기항지에 도착할 수 있도록 돕는 항로표지다. 육지의 신호등처럼 바다의 이정표 역할을 한다.
 
a

호미곶등대(사진=섬문화연구소DB) ⓒ 섬문화연구소

 
국민들이 손꼽은 ‘가장 아름다운 등대’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간절곶등대가 12.4%로 1위를 차지했다. 간절곶을 1위로 선정한 응답자는 남성 15.1%, 여성 9.8%이고 50~60대(28.8%)로 가장 높았고 지역별로는 부울경(26.3%), 대구경북(17.3%), 수도권(17.2%) 순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가구소득층은 200만 원~400만 원에서 40.4%를 차지했다. 이는 여객선을 이용한 섬여행선호 가구소득층(500만 원~700만 원 소득구간)과 달리 간절곶은 접근성이 용이하고 인근에 해수욕장과 등대, 섬 등 다양한 해양문화공간을 갖춘 점이 큰 장점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2위는 호미곶등대(11.5%), 3위 독도등대(9.4%), 4위 속초등대(5.3%), 5위 소매물도(5.1%), 6위 마라도등대(5.0%), 7위 울릉도등대(4.5%), 8위 우도등대(3.2%), 9위 격렬비열도등대‧대진등대(2.7%), 10위 목포구등대(2.6%), 11위 당사도등대(2.1%), 12위 가거도등대(1.9%), 13위 소리도등대(1.8%), 14위 오동도등대(1.6%), 15위 영도등대‧소청도등대(1.4%), 16위 팔미도‧어청도‧오륙도등대(1.1%), 17위 울기등대(0.9%), 18위 홍도등대(0.7%), 19위 옹도등대(0.1%) 순이다. ‘그 밖의 등대’는 0.2%,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20.2%로 나타났다.
 
‘가장 가보고 싶은 등대’ 1위는 독도등대(18.2%), 2위 호미곶등대(8.2%), 3위 간절곶등대(8.2%), 4위 울릉도등대(6.5%), 5위 마라도등대(5.9%), 6위 소매물도등대(4.3%), 7위 속초등대(3.2%), 8위 격렬비열도등대(3.2%), 9위 목포구등대(2.9%), 10위 대진등대(2.8%), 11위 우도등대(2.7%), 12위 가거도등대(2.5%), 13위 소리도등대(2.2%), 14위 홍도등대(1.9%), 15위 오륙도등대(1.8%), 16위 오동도등대(1.6%), 17위 소청도등대‧당사도등대(1.4%), 18위 팔미도등대‧울기등대(0.8%), 19위 어청도등대(0.6%), 20위 영도등대(0.5%)이다. ‘그 밖의 등대’는 0.1%, ‘잘 모르겠다’는 응답자는 18.0%.
 
a

최서남단 가거도등대(사진=섬문화연구소DB) ⓒ 섬문화연구소

 
등대 여론조사 결과와 관련해 섬문화연구소 박상건 소장은 “해수부의 ‘이달의 등대’ 선정과 등대 스탬프 이벤트 등과 맞물려 등대사랑 캠페인이 전국적으로 대중화돼 매우 의미 있는 결과를 창출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박 소장은 “‘가보고 싶은 등대’를 손꼽는 응답자 연령대가 30~40대 41.2%, 50~60대 34.5%를 차지하고 18세 이상에서 29세 연령층도 17.6%에 이른다”면서 “이는 등대를 사랑하는 우리 국민들 팬덤 수준이 아주 넓고 다양한 스펙트럼을 형성하며 널리 사랑받고 있음을 방증한다”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섬투데이(www.sumtoday.co.kr)에도 실렸습니다.
#섬문화연구소 #여론조사 #섬 #등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최근 국가 명승으로 지정된 남해 일출 명소인 여수 항일함.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5. 5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