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디올백' 물음에 윤재옥 "국힘은 '포지티브 선거'에 관심"

"민심 교란용 몰카 공작"... '운동권 청산론은 친일파 논리' 주장엔 "국민 생각과 거리"

등록 2024.02.12 17:51수정 2024.02.12 17:51
8
원고료로 응원
a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 함께하는 ’브라운 백’ 미팅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김건희 디올백 수수 사건'과 관련해 정부에 사과 요구를 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자 "여당은 포지티브한 선거 전략에 관심이 있다"고 답했다.

윤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설 민심 전달 기자회견'을 열고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이 새로운 민생 정책이나 비전 제시 없이 내부적으로 대선 패배를 놓고 친명·반명 책임론 공방을 해 국민들이 큰 실망감을 느끼고 있다"며 "총선 민심 교란용 몰카 공작을 선거용으로 우려먹는 것에도 실망 여론이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김건희 디올백 수수 사건'과 관련한 여론은 좋지 않은 상황이다. 여당 내에서도 김건희 여사의 사과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은 KBS 녹화대담에서 "아쉽다"는 평가를 남기는 것에 그쳤다. 

이에 이날 기자회견에선 여당이 정부에 김 여사의 사과와 관련한 요구를 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이 나왔다. 하지만 윤 원내대표는 "여당은 민생과 관련된 정책을 개발하는, 국민들을 위한 포지티브한 선거 전략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연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운동권 세력 청산'과 관련해 "친일파 논리와 같다"고 맞받았다. 이와 관련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상황이 조금 곤란할 때마다 친일 얘기를 자꾸한다"며 "국민들 생각하곤 거리가 있다"고 말했다.
#윤재옥 #김건희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