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탄핵 당한 박근혜를 황제처럼 대우하다니"

적폐청산과 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 ... '박근혜 구속' '부역자 처벌' 등 촉구

등록 2017.03.22 15:04수정 2017.03.22 15:56
1
원고료주기
'박근혜 퇴진'을 외쳤던 시민들이 이제는 '박근혜 구속'과 '부역자 처벌', '적폐청산'을 외친다. 400여개 단체로 구성된 '박근혜퇴진 경남운동본부'는 명칭을 '적폐청산과 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로 바꾸고, 계속 활동하기로 했다.

경남운동본부는 지난해 10월 말부터 창원광장에서 매주 토요일 오후에 '박근혜퇴진 촛불집회'를 열었다. 집회는 탄핵 뒤인 11일까지 모두 19차례 열렸다. 또 진주, 김해, 양산, 거제 등 경남지역 곳곳에서도 촛불시민이 모였다.

경남운동본부는 22일 오후 경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본부 명칭 변경을 알리고, 앞으로 활동 계획을 밝혔다. 이들은 "적폐청산과 새 사회 건설을 위한 운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 했다.

김영만 상임의장은 "우리는 19차례 촛불을 들었고, 박근혜 탄핵 인용이 됐다. 우리는 줄기차게 퇴진을 요구했다. 그런데 아직 구속되지 않았고 부역자 처벌도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어제(21일) 박근혜가 검찰 수사를 받았지만 지나친 예우였고, 그것이 촛불민심대로 되지 않을까 우려가 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a

'박근혜퇴진 경남운동본부'는 명칭을 '적폐청산과 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본부'로 바꾸고, 22일 오후 경남도의회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박근혜 구속'을 촉구했다. ⓒ 윤성효


경남운동본부는 회견문을 통해 "헌재 출석과 특검 수사를 거부했던 박근혜가 어제 검찰에 출구했다. 헌재에서 전원일치로 탄핵을 당했을 때도 '시간이 지나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며 자신의 잘못을 부인한 박근혜가 검찰에 출두해 조사를 받았다"고 했다.

이어 "국정을 농단하여 나라를 망치고 국민을 고통에 빠뜨리고도 사과 한 마디 하지 않았던 박근혜가 드디어 검찰에 나가 조사를 받았다"며 "하지만 그것은 국정을 농단하고 불법을 자행한 피의자에 대한 수사로 보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대질조사와 녹화조사 등이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을 설명한 이들은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해야 한다. 이것이 모든 정의의 기초이다. 하지만 여전히 박근혜에게 특혜가 주어지고 있다. 그것은 이미 황교안(대통령 권한대행)이 특검수사기간을 연장하지 않은 것에서부터 시작되었다"고 했다.

경남운동본부는 "스스로 국정농단의 본거지인 청와대 압수수색을 포기함으로써 온갖 불법행위에 대한 증거 수집을 포기했고, 탄핵 당한 박근혜를 황제처럼 특별대우를 하는 검찰의 공정하고 엄격한 수사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들은 "검찰은 지금이라도 거듭나야 한다"며 "검찰은 권력을 사유화해 중대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고 증거인멸의 가능성이 높은 박근혜를 구속해야 하며 즉시 청와대를 압수수색하여 국정농단에 관련된 증거를 확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남운동본부는 "만약 앞으로도 박근혜에 대한 조사가 형식적으로 진행되고 적당히 무마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면 국민의 분노는 검찰에게 집중될 것"이라 했다.

이들은 "검찰이 스스로 적폐를 청산하지 못한다면 국민의 손에 의해 청산될 것임을 명시하고, 박근혜 구속수사와 박근혜 공범자와 탄핵을 불복하며 내란을 선동하는 무리들에 대한 엄정한 법집행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문재인 정부의 역대급 국방비, 한숨이 나온다
  2. 2 여자의 몸은 어디까지 음란한 걸까
  3. 3 지뢰 묻혔는데 직진 명령? 중국인 병사는 이렇게 한다
  4. 4 "지금 딱 한 사람 설득하라면... 윤석열이다"
  5. 5 윤석열 총장, 정녕 이것보다 조국 먼지떨이가 더 중한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