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손님이 와도 걱정, 안 와도 걱정" 대구 자영업자의 한숨

악몽이 된 대구시민주간... 코로나19가 모든 것을 정지시켰다

등록 2020.02.27 16:15수정 2020.02.27 16:15
1
원고료로 응원
 
a

대구의 가게 주인들이 내걸은 안내문. 휴업, 휴업, 휴업의 연속이다. ⓒ 정만진

 
"손님이 와도 걱정, 안 와도 걱정."

요즘 대구에서 자영업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크게 유행하는 말입니다.

저는 대구에서 살고 있습니다. 제 아내가 옷가게를 하는데, 지난 일주일 동안 단 한명의 손님도 오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매출이 안 나와 걱정입니다.

그런데 손님이 와도 코로나19 걱정이 먼저 앞설 겁니다. 

제가 아는 선배님이 얼마 전 큰 빵집을 개업했는데, 곧바로 휴업을 했습니다.  
 
a

대구의 가게 주인들이 내걸은 안내문. 휴업, 휴업, 휴업의 연속이다. ⓒ 정만진

 
 
a

대구의 가게 주인들이 내걸은 안내문. 휴업, 휴업, 휴업의 연속이다. ⓒ 정만진

 
큰 식당은 대부분 문을 닫았고, 혼자서 운영하는 1인 식당도 문 닫은 곳이 많습니다.

목욕탕도 문을 닫았고 통닭집 등 배달음식점은 오로지 배달만 받고 있습니다. 
 
a

2월 24일자 매일신문 1면. ⓒ 정만진

 
'대구의 조선일보' 매일신문은 코로나19 와중에도 현 정부를 비난하는 데 열중하고 있습니다.

대구시는 지난 24일 이마트 한 곳에서만 마스크를 판매하게 했습니다. 결국 시민들은 500m가 넘는 줄을 서야 했고, 도리어 코로나19가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낳았습니다. 
 
a

마스크를 사려고 이마트로 몰려든 사람들의 행렬. ⓒ 정만진

 
 
a

텅 빈 대형 마트 식품 진열대. 27일 오전 상황이다. ⓒ 정만진

 
이번 주(2월 21~28일)이 어떤 날이었는지 아십니까? 바로 대구시민주간이었습니다. 하지만 모든 행사가 취소됐습니다. 3월 1일 열릴 예정이던 3.1절 행사도 마찬가지입니다.

저는 <소설 대한광복회>를 펴냈는데, 3~4월로 예정돼 있던 저의 북콘서트와 다른 강연도 무기한 연기됐습니다.

계모임과 동창회 등등 모든 모임이 취소됐습니다. 무기한 연기입니다.

이렇게 대구시민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고통을 온몸으로 느끼고 있습니다. 대구의 국회의원과 정치인들, 지도층 인사들과 그의 가족들은 어디서 무얼 하고 있는지 새삼스레 궁금해집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장편소설 <소설 의열단><소설 광복회><딸아, 울지 마라><백령도> 등과 역사기행서 <전국 임진왜란 유적 답사여행 총서(전 10권)>, <대구 독립운동유적 100곳 답사여행(2019 대구시 선정 '올해의 책')>, <삼국사기로 떠나는 경주여행>,<김유신과 떠나는 삼국여행> 등을 저술했고, 대구시 교육위원, 중고교 교사와 대학강사로 일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말 한마디 못 하면 의원 왜 하나" 박수받는 낙선, 김해영
  2. 2 백선엽은 전쟁영웅? '쥐잡기작전'은 끔찍했다
  3. 3 일가족 알몸 고문, 그후... 문재인 정부는 다를 줄 알았다
  4. 4 병원 탈출하는 코로나 확진자들... 6월부터 시작된 슬픈 뉴노멀
  5. 5 또 무혐의... "검찰, 제 식구 감싸기로 눈 감으니 혐의가 보이겠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