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코로나192648화

대전시, 오렌지타운·둔산전자타운 미등록 다단계 수사 의뢰

특수판매업소 '방역이행' 및 '집합금지 조치 이행' 여부 집중 감시

등록 2020.06.23 18:27수정 2020.06.23 18:27
0
원고료로 응원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오후 특수판매업소 방역이행 합동 점검을 하고 있다. ⓒ 대전시

 
대전광역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의 중심에 미등록 다단계 방문판매(특수판매업) 업소가 있다고 보고, 집합금지 행정조치를 내리고 집중감시 체계에 들어갔다.

특히, 대전시는 무더기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서구 괴정동 오렌지타운과 탄방동 둔산전자타운 다단계 방문판매 업소에 대해 법률 위반 여부에 대해 경찰 수사를 의뢰했다.

23일 대전시는 주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장소로 드러난 다단계 등 특수판매업소 전체 807개소에 대해 이날부터 시·구·경찰 합동으로 방역수칙 준수 여부와 홍보관 또는 교육장 등 집합시설 운영 업체의 '집합금지 행정조치 이행 여부' 점검에 나섰다.

또 대전시는 서구 괴정동 오렌지타운과 탄방동 둔산전자타운 내 미등록 의심 특수판매업 운영업체 2곳에 대해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여부를 지방경찰청에 수사 의뢰했다.

이번 수사의뢰를 통해 방문판매업 등록대상 여부를 파악, 운영 프로그램 및 관련 참석자 명단 등을 확보해 심층 역학조사에 활용하고, 불법으로 결론 날 경우에는 관련법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대전시는 이날부터 미등록 특수판매업 신고센터를 시와 자치구 홈페이지에 개설하고 의심업체가 있는 경우 시민들의 자발적인 신고를 당부했다.

한편, 허태정 대전시장도 이날 오후 집합금지 행정조치가 발령된 둔산동 소재 특수판매업 운영업체를 방문해 이행여부를 점검했다.

이 자리에서 허태정 시장은 "우리시 코로나 19 확진자 발생추이가 심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주요 감염경로 파악에 특히 특수판매업 운영업체의 방역수칙 준수와 모임 자제 등 절대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파트 2층 찾는 사람은 없어요" 알지만 샀습니다
  2. 2 윤석열 부인 김건희의 '미대' 미스터리
  3. 3 "그래도 남편은 살아왔잖냐"... 비밀 단톡방의 슬픔
  4. 4 "농촌에 쓰레기 쌓아 수천억 버는 사람들, 이건 미친짓"
  5. 5 다단계 사기면 어때? 위험천만 '힙 투자' 빠진 사람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