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순영 (mazlae)

서울시오페라단 투란도트 2막 장면. 오윤균의 무대미술은 무대를 가로지르는 파란색 빔 조명과 붉은색 강렬한 눈 영상으로 극의 분위기를 살린다.

ⓒ세종문화회관2018.04.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음악을 전공하고 작곡과 사운드아트 미디어 아트 분야에서 대학강의 및 작품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