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정훈 (twentyrock)

시민사회단체와 라돈침대 피해자들은 5일 서울 종로구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대진침대 피해 해결과 생활방사능 대책마련 촉구 공동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조속한 피해 해결을 촉구했다.

ⓒ박정훈2018.06.05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박정훈 기자입니다. stargazer@ohmynews.com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