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는 이런 비극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두 노인의 죽음을 지켜보며

등록 2004.12.31 12:42수정 2004.12.31 16:14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보도에 따르면 술과 함께 연말을 쓸쓸하게 보내던 60대 노인이 숨진 지 10일만에 발견된 데 이어 같은 동네에서 70대 독거 노인이 또 다시 숨진 채 발견돼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12월 30일 오후 4시 57분 경 대전시 동구 소제동 박모(71)씨 집에서 박씨가 불이 켜진 방 안에서 숨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 김모(67.여)씨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는 것이다. 주민 김씨는 "아침에만 해도 잘 지내고 계셨는데 오후에 가 보니 박 할아버지가 숨져 있었다"며 "아들과 딸이 있는데 지난해 한 번 왔다 간 이후로는 얼굴을 못 봤다"고 말했다. 경찰은 생활보호대상자로 수년 째 혼자 지내온 박씨가 영양결핍으로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 중이라는데….

참으로 암울하고 막막한 비정의 사회적 병리 현상이 아닐 수 없다. 필자가 가게를 운영할 당시 그 동네에 상부(喪婦) 하시고 혼자 사시는 할아버지가 계셨다. 그런데 객지에 나가 사는 자식들이 명절 외는 찾아오질 않아 늘상 술과 담배만을 벗하며 사셨다. 그 할아버지는 당시 이렇게 일갈하시곤 하셨다.

"뼈 빠지게 고생하는 것도 모자라 소 팔고 논도 팔아 대학까지 보낸 자식들이었네, 하지만 그놈들 얼굴을 보는 건 이제 가뭄에 콩 나듯 하니 참으로 말세야, 말세!"

세월이 흐르면 누구라도 늙고 병이 들기 마련이다. 또한 부모의 몸을 빌어 나오지 않은 인간의 없으며 또한 '부모사후불효해'라 했다. 하지만 평소 자식들과 친·인척들이 자주 방문하였더라면 그같은 비극은 발생치 않았을 것이었다. 아무리 살기 힘들어도 부모님을 모시고 살아야 그게 진정한 '효'일 터이다.

그같이 불효막심한 자식들도 한심하지만 우리 사회의 안전망이 너무 허술하다는 것 역시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고인들의 명복을 빌면서 새해엔 제발 이처럼 우울하고 말도 안 되는 뉴스들이 재발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 저서: [초경서반]&[사자성어는 인생 플랫폼]&[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경비원 홍키호테] 저자 / ▣ 대전자원봉사센터 기자단 단장 ▣ 月刊 [청풍] 편집위원 ▣ 대전시청 명예기자 ▣ [중도일보] 칼럼니스트 ▣ 한국해외문화협회 감사 / ▣ 한남대학교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CEO) 수강 중

이 기자의 최신기사 [사진] 단오엔 역시 씨름이죠

AD

AD

AD

인기기사

  1. 1 '뉴욕타임스'가 소개한 농담, 김건희 여사 뼈 때리다
  2. 2 활짝 웃은 국힘, 쌍특검 결국 부결... 야 "새 김건희 특검 추진"
  3. 3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4. 4 요양보호사가 일터에서 겪는 일은 당연한 게 아닙니다
  5. 5 이재명이 사는 길, 민주당이 이기는 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