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세 한센병력 할아버지의 새해 소원

등록 2013.12.31 10:43수정 2013.12.31 10:43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아흔하나의 한센병력 할아버지의 올해 새해 소원은 집 나간 큰 딸을 만나는 겁니다. ⓒ 김종신


1959년 경남 진주를 떠나 여기 성심원에 정착한 창립멤버인 김 다미아노 어르신은 올해 아흔하나입니다. 당시 2살의 큰딸을 품에 안고 왔습니다. 딸은 17살 되던 해, 돈 벌겠다고 집을 나가 소식 하나 없습니다. (한센) 병으로 남들처럼 해주지 못한 아버지를 용서하라고, 건강히 지내라고 기도합니다. 어르신의 올해 소원도 이제는 예순을 바라보는 따님을 만나는 겁니다.  


아참, 한센병은 완치가 가능한 피부질환입니다. 치료를 빨리하면 한센병으로 인한 후유장해를 줄일 수 있습니다. 치료약을 먹으면 전염력이 없어져 격리하지 않아도 됩니다. 또한 유전되지 않는 병입니다. 한센병, 제대로 알면 두렵거나 무서운 병이 결코 아닙니다.

덧붙이는 글 해찬솔 일기 http://blog.daum.net/haechansol71/
#한센인 #피부질환 #새해소원 #성심원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세계에서 벌어지는 기현상들... 서울도 예외 아니다
  2. 2 세계 정상 모인 평화회의, 그 시각 윤 대통령은 귀국길
  3. 3 돈 때문에 대치동 학원 강사 된 그녀, 뜻밖의 선택
  4. 4 신장식 "신성한 검찰 가족... 검찰이 김 여사 인권 침해하고 있다"
  5. 5 고장난 우산 버리는 방법 아시나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