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박남춘 "유정복 후보 박근혜 제자답다"

오마이TV 지방선거 현장 중계 '마을버스 613' - 인천

등록 2018.06.12 09:17수정 2018.06.12 09:18
0
원고료로 응원


6.13 지방선거 인천시장에 출마한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유정복 자유한국당 후보를 쏘아붙였다.

"유정복 후보는 박근혜 대통령의 제자답다, 남탓만 한다."

박 후보는 11일 오마이TV 지방선거 현장 중계 '마을버스 613'에 출연해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망하면 인천으로 간다고 한 정태옥 자유한국당 의원의 말)과 관련해 유 후보가 자신을 비난한 것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앞서 유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당초 정 의원 망언의 최초 원인제공자는 박남춘 후보였다"라며 "박남춘 후보야말로 인천을 폄하하고 비하하는 인천의 정태옥"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박 후보는 "(유 후보는 제가 원인 제공했다고 하는데) 자살률, 실업률과 같은 통계를 제시한 것뿐이다, 제가 인천을 폄하하는 것처럼 주장하는데 이는 말도 안되는 이야기"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제자답게 남탓만 한다, 자유한국당의 후보로서 정중하게 사과부터 해야한다"라고 주장했다.

대표 공약으로 박 후보는 "인천 남부는 제2 경인전철을, 인천 북부는 청라-화곡을 거쳐 서울 지하철 2호선에 연결하는 노선을 각각 만들어 경인전철 1호선에 걸리는 부화를 줄이겠다"라며 "두 노선에 드는 재정부담은 5천 억원에 그친다"고 설명했다.


(오마이TV 지방선거 '마을버스 613' 팀: 박정호, 김윤상, 홍성민, 정현덕 / 글: 이준호)

a


#마을버스 613 #박남춘 #유정복 #인천시장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