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이 선거 사무실을 차량으로 가로막은 까닭

등록 2018.06.12 09:10수정 2018.06.12 09:10
0
원고료로 응원
"차를 이동해 달라고 부탁"하는 남자와 "이동해주겠다"고 답변만 하는 남자!

지난 11일 오후 삼척 우체국 앞 사거리에서는 두 남자 간에 묘한 실랑이가 이어지고 있었다.

삼척시장 민주당 후보로 경선에 참여했다 탈락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한 양희태 후보의 "거리선거사무실"을 1톤 화물차 두 대가 가로막았기 때문이다.
a

거리캠프를 가로막은 두차량 양희태 후보의 거리캠프를 화물차량이 가로막아 서있다 ⓒ 최승태


양희태 후보측에서는 짧은 시간에 이루어지는 주정차로 생각하고 개의치 않았으나, 그 두 차량의 불법주차는 오후를 넘겨 하루가 지난 12일 오전 5시에도 이어지고 있었다.

더구나 차량 중 한 대는 주정차 금지를 알리는 표지판으로 차량번호를 가리고 있었다.
(자동차 관리법 제10조 제5항에 따르면 차량 번호판을 고의로 가린 경우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양희태 후보측에 따르면, 시청과 경찰서에 문의하여 차량 소유주에게 차량 이동을 부탁했으나, 모 후보자 캠프에서 관계자가 찾아와 이동시키겠다는 답변만 할 뿐 차량 이동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한다. 이제 6.13 지방선거는 오늘 하루만 남겨두고 있다.

a

선거캠프를 가로막은 차량들 양희태 무소속 후보의 거리캠프를 두 차량이 고의로 막아서 있다. ⓒ 최승태


#6.13지방선거 #6.13선거 #삼척시장선거 #김양호 #김인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5. 5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