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10.4선언 기념식 평양 개최? "10월 4~6일 의견접근"

통일부 "남측 대표단 150명 내외 참석"

등록 2018.09.28 17:18수정 2018.09.28 21:34
2
원고료로 응원
a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등 참석자들이 14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제막식을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10.4 선언 11주년 남북공동행사가 오는 10월 4~6일 평양에서 개최될 전망이다.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명시한 내용을 구체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선언문 4조 4항은 "남과 북은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 있게 개최한다"라고 돼 있다.

통일부는 28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소장 회의가 오늘개성 연락사무소 회담장에서 개최됐다"면서 "공동행사에 남측 대표단 150명 내외가 참석하는 데 의견 접근을 봤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10·4선언 11주년 기념행사와 관련된 실무적 문제들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a

남북공동선언문 발표후 손 맞잡은 두 정상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 2007년 10월 4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공동선언문에 서명한 뒤 손을 맞잡아 들어 올리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첫 10.4 선언 공동행사

'10.4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은 2007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한 후 채택한 합의문이다. 지금까지 남북이 공동으로 10.4선언을 기념하는 행사를 연 적은 없다. 

이번 공동행사의 세부 일정, 방북단 구성 등에 관해 확정된 것은 없다. 다만, 행사가 일주일도 남지 않은 시점이라 추가 실무협의 등이 이어질 예정이다. 남측 대표단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해 민관 공동 방북단으로 꾸려질 전망이다.

앞서 이날 오전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소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북측 소장인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은 소장회의를 열어 이 같은 사항을 논의했다. 회의는 오전 10시부터 1시간 45분가량 이어졌다. 

남측과 북측 소장은 주 1회 정례회의를 개최한다. 이날은 지난 14일 공동연락사무소가 문을 연 이후 두 번째로 열린 정례회의였다.


통일부는 "앞으로도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평양공동선언 이행 등 남북관계 제반 사항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평양 #10.4선언 #노무현 대통령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4. 4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5. 5 "카이스트 졸업생 끌고나간 경호처, 윤 대통령 묵인 여부 밝혀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