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2018년의 마지막 해넘이... '뜨거운 희망'을 보다

등록 2018.12.31 18:24수정 2018.12.31 18:24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한정환


2018년 12월 31일 오후 해넘이 시간, 경주 서천둔치에서 바라다 본 서산의 전경이다. 우리는 보통 한 해를 보내면서 '다사다난'이라는 단어를 많이 사용한다. 그만큼 좋은 일, 나쁜 일, 슬픈 일들을 많이 겪기 때문이다.


올해 무술년 마지막 해넘이는 잿빛 구름에 가려 그 아름다운 모습을 볼 수 없었다. 그래도 잿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친 붉은 태양의 모습은, 내년 황금돼지해를 맞이하는 우리 모두에게 뜨거운 가슴과 활화산 같은 희망을 안겨주는 모습이다.

#모이 #무술년해넘이 #잿빛하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기며 발길 닿은 곳의 풍경과 소소한 일상을 가슴에 담아 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