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상, 어려움 기억하려는 교육"... 시드니서 기림 행사 열려

호주 평화의소녀상 연대 행사에 250여 명 참석... "더는 전시성폭력 없어야"

등록 2022.08.10 13:31수정 2022.08.10 13:31
0
원고료로 응원
a

시드니 세계일본군‘위안부’ 기림일 행사가 지난 8월 7일 성공리에 진행됐다. Bill Crews 목사님과 함께 참가자들이 찍은 사진. ⓒ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연대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연대(이하 시소연)가 주최하는 시드니 세계일본군'위안부' 기림일(이하 시드니 기림일) 행사가 지난 7일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이 위치한 애쉬필드 유나이팅 처치(AshfieldU niting Church, 빌 쿠르스 목사)에서 개최되었다.

오는 8월 14일은 제 10차 세계 일본군'위안부' 기림일(이하 기림일)로, 1991년 8월 14일 고(故)김학순 할머니가 반세기 동안의 침묵을 깨고 "나는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김학순입니다"라며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한 강제동원 및 일본군성노예로서 겪었던 끔직한 기억을 세계 최초로 공개 증언한 용기 있는 행동을 기억하고 전세계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과 명예회복을 위해 모두가 함께할 것을 다짐하는 날이다.

"다시는 이 땅에 이와 같은 피해를 만들어서는 안 된다"는 여러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말씀을 잊지 않고 그 뜻을 함께 실천해 나가기 위해 2013년부터 세계 여러 나라에서 다양한 문화제와 연대 집회 등의 기림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50여명 함께 한 행사... "일본군 위안부 문제, 현재에도 반복되는 전시성폭력"
 
a

연설중인 빌크루즈 목사 ⓒ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연대

 
이날 시드니 기림일 행사는 1부 기림일 특별 예배와 2부 기림일 문화행사 및 바베큐로 이루어졌으며 한인 동포 및 현지인 250여 명이 참석하였다. 이날 기림일 특별 예배에서 빌 쿠르스 목사(Rev. Bill Crews)는 지난 2018년 세계 일본군'위안부' 활동가 워크숍인 아시아연대회의에 특별 연설자로 초청되어 한국을 방문하여 중국과 인도네시아의 일본군'위안부' 피해 생존자를 실제로 만날 수 있었던 개인적인 경험에 대해 이야기 하였다. 빌 목사는 일본군'위안부' 문제는 단지 과거의 역사만이 아니라 현재에도 우크라이나,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등 분쟁지역에서 여성과 아동을 대상으로 여러 전시성폭력이 반복되는 현실이라고 했다.

2부 기림일 문화행사는 호주 원주민 엉클 테리(Uncle Terry)와 언티 셜리(Aunty Shirley)의 스모킹 세레모니(smoking ceremony)를 시작으로 시드니 풍물패 '필굿', 시드니 민중가요 노래패 '하날소래', 시니어 하모니카 연주팀 '하사모'가 함께하였다. 특히 시드니 풍물패 필굿은 청소년과 성인 단원 아홉 명이 어우러져 신명나는 풍물을 연주해 현장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a

호주 원주민의 전통 연기 의식(smoking ceremony)과 웰컴 투 컨트리(Welcome to Country)으로 시드니 기림일의 서막을 열고 있다. ⓒ The Christian Review

 
이날 기림일 문화행사에 함께한 스트라스필드 시의원 벤자민 카이(Benjamin Cai)는 연설을 통해 "커뮤니티의 한 구성원으로서 우리는 한국과 다른 나라의 여러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의 어려움을 결코 잊어서는 안된다. 평화의 소녀상은 단순한 기념비를 넘어선 역사 교육이다"라고 했다.

또 다른 연설자였던 퀸즈랜드 대학 학생 윤지우(Eric Yun)은 "여성과 아이들은 전쟁 기간 동안 가장 많은 고통을 받고 남성들에게 유린당하는 사람들이다. 그러므로 과거 전시성폭력 피해자들을 옹호하는 활동은 매우 중요하다. 호주 브리즈번에도 평화비를 건립하고 싶다"라고 이날 행사 참가 소감을 밝혔다.

이날 빌 쿠르스 재단의 음식 서비스 팀은 행사에 참여한 200여 명에게 무료 바베큐를 제공하였으며 시소연에서 떡과 과일 200인분을 나눔하였다.    
 
a

시드니 풍물패 "필굿" 공연 ⓒ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연대

 
한편, 이날 시드니 기림일 행사에서는 오는 8월 19일 호주 유일의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이자 여성인권운동가였던 고(故)얀 러프 오헌(Jan Ruff O'Herne, 1923 ~ 2019)의 서거 3주기를 기리는 추모 활동도 함께 이루어졌다.

고(故)얀 러프 오헌은 호주인이자 유일한 유럽계 백인 여성으로 일본군성노예제 피해 사실을 용기있게 증언하여 일본군성노예제의 역사적 진실과 여성인권 침해 문제를 아시아 여성들만의 문제가 아닌 보편적 인권침해의 문제로 국제사회에 인식시키는데 크게 기여한 인물이다. 시드니 기림일 행사에서 오헌 여사가 돌아가시기 전 딸들을 위해 마지막 선물로 작곡해 불렀던 'Remember Me' 에 대한 소개와 시소연 활동가들의 합창이 이루어졌다.

시드니 평화의 소녀상 연대(페이스북 바로가기)는, 2016년 8월 6일, 해외 지역에서는 네 번째이자 호주에서는 첫 번째로 호주 시드니 애쉬필드 연합교회에 평화의 소녀상을 세웠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과 오세아니아 지역 평화의 소녀상 건립활동, 인간의 존엄과 평화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문화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윤 대통령이 무슨 잘못을 한 건지, 똑똑히 보십시오
  2. 2 '늙어서 두렵다'는 60대... 여든 넘은 할머니의 조언
  3. 3 '김연경·남진 응원' 인증했던 김기현, "새빨간 거짓말" 역풍
  4. 4 "군인들 둘러싸인 윤 대통령의 쌍따봉, 그게 가장 큰 차이"
  5. 5 "성관계는 혼인 관계 안에서만..." 시대착오적 서울시의회 조례안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