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살인범 "죄송합니다"

"언제부터 계획했나" 등 질문엔 무응답... 오늘밤 중 영장실질심사 결과 나올 듯

등록 2022.09.16 16:29수정 2022.09.19 11:23
0
원고료로 응원
a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피의자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도착하고 있다. ⓒ 권우성

 
지난 14일 자신이 스토킹하던 여성을 서울 지하철 신당역에서 살인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피의자 전아무개씨(31)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이후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전씨는 1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인 오후 3시 30분께 법원을 나서면서 출입구에 모인 취재진 앞에서 "죄송합니다"라고 세 차례 말했다.

"범행을 왜 저질렀는지 한 말씀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전씨는 작은 목소리로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취재진이 "피해자에게 하실 말씀 없으신가요"라고 묻자 다시 거의 들리지 않는 목소리로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묵묵부답... 바닥만 본 전씨

"범행은 계획한 건가?" "범행 동기를 말해달라"는 연이은 질문에는 침묵하다가 "피해자한테 죄송하다 말고 할 말 없나"라는 질문을 받은 뒤 전씨는 다시 "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전씨는 1분가량 출입구 앞에 서서 질문을 받다 호송차량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호송차량 문이 닫힐 때까지 30초 동안 "샤워캡 왜 쓰고 있었나" "근무지를 어떻게 알았나" "언제부터 계획했나" "피해자 협박, 스토킹 한 사실 인정하나" "유가족한테 할 말 없나" "왜 스토킹 했나" "피해자에 미안하지 않나" "말을 좀 해보라" 등 취재진의 질문이 쏟아졌다. 


전씨는 출입구를 나선 후 호송차량에 탑승할 때까지 내내 바닥만 응시하고 답하지 않았다.

앞서 이날 오후 2시께 법원에 도착한 전씨는 영장실질심사에 들어가는 길에도 취재진들로부터 같은 질문을 받았지만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16일 밤 중 구속 여부 가려질 듯

전씨의 구속 여부는 늦어도 오늘(16일) 밤 중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김세용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3시 전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해 현재 구속영장 발부 필요성을 심리 중이다.

전씨는 서울교통공사 입사 동기인 역무원 A씨(28)를 2년가량 스토킹하고 불법촬영을 한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다가(불구속 상태) 1심 선고 전날인 9월 14일 신당역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던 A씨를 뒤쫓아가 살인했다.

서울중부경찰서는 14일 범행 후 15분가량이 지난 오후 9시께 전씨를 살인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중부경찰서는 15일 전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신당역 스토킹 살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손가영 기자입니다. 제보 young@ohmynews.com / 카카오톡 rockyrkdud

오마이뉴스 사진기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4. 4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5. 5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