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고리원전 건식저장시설 추진 강행? 한수원 이사회 안건 상정

사용후핵연료 포화 논란 더 커진다... "영구처분장 우려 현실로" 반발

등록 2022.10.26 15:10수정 2022.10.27 16:30
0
원고료로 응원
a

부산시 기장군 장안읍에 있는 고리원자력발전소(고리원전). 정부와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전 가동 과정에서 막대한 열을 내뿜고 남은 사용후핵연료의 처리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중간저장시설 마련까지 부지 내에 임시 건식저장시설을 지어 한시적으로 보관하려 하지만, 지역 단체는 "사실상의 영구처분장"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 김보성

 
한국수력원자력이 고리원자력발전소 지상에 고준위방사성폐기물(사용후핵연료, 핵폐기물)을 보관할 임시 건식저장시설 추진을 밀어붙이고 있다. 한수원이 이사회에 관련 안건을 상정하자, 원전지역 단체는 "사실상의 영구처분장"이라며 반발에 나섰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 "빠른 추진" 강조

26일 한수원의 설명을 정리하면 이틀 뒤 열리는 이사회 안건에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계획안이 오른다. 한수원 측은 <오마이뉴스>의 질의에 "28일 오후 2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해당 안건을 상정한다"라고 밝혔다. 구체적 내용과 이후 절차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사회 내에서는 이견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원 측은 "일단 안부터 통과가 돼야 이야기가 가능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사회 상정안은 고리원전 부지에 대규모 저장시설을 지어 중간저장·영구처분장 마련까지 한시적으로 사용후핵연료를 보관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지난 8일 MBN <토요포커스> 인터뷰와 9일 국정감사에서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이에 대한 빠른 추진을 강조한 바 있다. 황 사장은 "그게 자신에게 주어진 책무"라고 말했다.

원전을 가동하면 연간 경수로 1기당 약 31~61다발, 중수로 1기당 4300다발의 사용후핵연료가 나온다. 지난해 3분기까지 전체 원전에서 50만 다발이 발생했고, 설계수명 만료까지 13만 다발이 누적될 전망이다. 보관법을 찾지 못해 지금은 원전 수조에 습식 저장하고 있으나, 포화시점은 10년도 채 남지 않았다. 고리·한빛·한울 원전본부 등은 2031년부터 순차적 포화를 예상한다.

원전산업 부활에 나선 정부와 한수원은 부지 내 임시 건식저장시설을 대안으로 내놨다. 2차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기본계획에 따라 진행되며 본격적 가동 시기는 2030년이다. 용역과 설계, 인허가를 거쳐 2029년 시설을 완료하겠다는 안을 세웠다. 현재 월성원전(중수로)은 사용후핵연료를 수조에서 꺼내 지상의 맥스터(조밀건식저장시설)에 옮겨 저장한다. 경수로인 고리원전에도 같은 시설을 도입하자는 것이다.  
 
a

한국수력원자력이 사용후핵연료 고리원전 부지 내 건식저장시설 관련 안건을 이사회에 상정하기로 하자 탈핵부산시민연대가 26일 부산시청에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탈핵부산연대


그러나 원전 지역은 "사실상의 영구처분장"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사회 개최를 앞두고 부산·울산지역의 탈핵단체는 부산시청, 울산시청을 찾아 나란히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50여 개 단체로 꾸려진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은 "지난 40년간 처분장 부지조차 선정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임시저장시설은 영구처분장과 같다"라며 "이 경우 울산은 핵폐기물 방폐장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라고 규탄했다. 고리, 신고리, 월성, 신월성 등 원전 10여 기의 둘러싸인 울산의 상황을 함께 짚은 이들은 "주민을 제물 삼은 모든 계획을 거부한다"라고 밝혔다.


70여 개 단체로 구성된 탈핵부산시민연대도 "이 시설은 노후원전에서 경험하였듯 수명연장으로 영구화할 것"이라며 "발등의 불만 끄고 보자는 식의 무책임한 질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동시에 전국적 공론화가 시급하단 점도 꼬집었다. 이들 단체는 "수도권의 안정된 전력수급을 위해 지역의 무한 희생을 강요하는 현실을 좌시할 수 없다"며 원점 재검토와 재논의를 주장했다.

탈핵 활동가들은 적극적인 대응을 시사했다. 이사회 당일 행동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김현욱 부산에너지정의행동 활동가는 "지역에서 반대의견이 계속 나오는데도 진지한 논의는커녕 임시저장시설 추진을 강행하는 것에 분노한다"고 말했다. 그는 "더는 물러설 수 없는 상황이고 좌시하지 않겠다. 불복종 등 활동에 나설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수원 #사용후핵연료 #이사회 #윤석열 정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3. 3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4. 4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5. 5 다섯 개의 칼 휘두르는 윤석열의 동지들... 변수는 '2인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