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컷 '환경 웹툰'에 담긴 특별한 치유력

[이 사람, 10만인] 조영재 회원(환경웹툰 작가)

등록 2023.03.07 13:59수정 2023.03.07 13:59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TV] [이 사람, 10만인] 조영재 회원(환경웹툰 작가) ⓒ 김병기


오마이뉴스에는 다양한 분들이 시민기자로 활약하고 계십니다. 나이 불문, 직업 불문. 모든 시민이 참여하는 시민참여저널리즘의 광장입니다. 오늘 소개할 이 사람 10만인, 오마이뉴스를 매월 후원하는 10만인클럽 회원은 '환경 웹툰'을 연재하는 조영재 시민기자입니다. 사회복지 분야에서 20년 넘게 일하면서 그림을 그리고 있는 분인데요, 현재는 물리치료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조 작가는 "환경보호라는 구호만큼 바보 같은 말도 없다"면서 "환경은 보호의 대상을 뛰어넘는 거대한 존재"라고 말했습니다.

"환경은 자연이고 인간 역시 자연에서 태어났습니다. 땅에 뿌리를 둔 나무가 감히 땅은 보호해야할 대상이라고 말할 수 있나요? 땅이 나무를 보호해 줘야지요. 땅은 나무가 없어도 사라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잠시라도 땅이 더러워져 나무를 품어주지 못하면 죽는 건 나무입니다. 감히 누가 누구를 보호하는 것인지? 2-3분도 없으면 살 수 없는 인간생명 뿌리의 하나인 공기를 오염시키는 자해를 하면서도 자해인지 잘 모릅니다. 지구환경은 인간만 없어지면 살아납니다. 인간은 지구를 구하지 말고 스스로만 구하면 됩니다."

지난 1999년부터 부산환경운동연합 소식지(웹진)에 환경웹툰을 그려왔다는 조 작가는 사회복지사로 일하다가 지금은 치매어르신들이 머무는 노인요양원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조 작가는 이곳에서 그림동화책 형식의 치매노인이야기 책을 비매품으로 펴내기도 했습니다. 오마이뉴스에도 '예쁜 할매할배 이야기'라는 제목의 연재 기사를 삽화와 함께 올렸습니다.

조 작가는 "사람중심 돌봄이라는 새로운 돌봄철학을 말하는 그림이야기"라면서 "치매와 노인의 이야기를 좀 더 희망적으로 풀어내고 싶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으로 어떤 웹툰을 그릴 것인 지에 대한 질문에 조 작가는 "근본적인 성찰이 담긴 내용으로 채우고 싶다"면서 "공부하면서 가슴에 새긴 성찰을 그림과 글로 표현하며 사는 것이 거의 유일한 낙이고 보람"이라고 답변했습니다.

#웹툰 #기후위기 #치매


조영재 작가의 기사 보기 : https://omn.kr/1pb7m 
#웹툰 #환경웹툰 #기후위기 #치매 #기후변화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환경과 사람에 관심이 많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5. 5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