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윤 대통령 긍정 34%·부정 58%...PK·70대 이상 긍정평가↑

[한국갤럽] 긍·부정 사유 모두 '대일외교' 1순위...민주당 35%, 국민의힘 34%

등록 2023.03.24 11:02수정 2023.03.25 10:18
1
원고료로 응원
a

복지·노동 현장 종사자 초청한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복지·노동 현장 종사자 초청 오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3.23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가 24일 한국갤럽 3월 4주차 조사에서 약 한 달 만에 하락을 멈추고 소폭 반등했다.

한국갤럽은 지난 21~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응답률 8.4%)에게 무선(95%)·유선(5%) 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부정평가 여부 등을 물었다. 그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1%p 오른 34%, 부정평가는 2%p 내린 58%로 나타났다. 그 외는 모름/응답거절 등으로 의견을 유보했다.

한국갤럽 조사기준, 2월 4주차(37%) 이후 연속 하락했던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가 소폭 반등한 데에는 부산·울산·경남과 70대 이상, 이념성향별 보수층 등 기존 지지층의 재결집의 영향으로 풀이된다.

PK의 긍정평가 10%p↑... 70대 이상 긍정평가 8%p↑

지역별 응답자 변화를 살펴보면, 부산·울산·경남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10%p 오른 44%,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12%p 내린 49%로 나타났다. 이밖에 서울(2%p▲, 36%→38%, 부정평가 56%)과 인천·경기(1%p▲, 29%→30%, 부정평가 64%) 등 수도권의 긍정평가도 전주 대비 소폭 올랐다. 대구·경북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2%p 오른 51%로 나타났지만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3%p 오른 43%로 집계됐다. 대전·세종·충청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4%p 내린 31%,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3%p 오른 60%였다.

연령별 응답자 변화를 보면, 70대 이상의 긍정평가 상승 폭이 가장 컸다. 70대 이상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8%p 오른 60%,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12%p 내린 27%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긍정평가 상승 폭이 큰 연령대는 18·19세 포함 20대(7%p▲, 17%→24%, 부정평가 60%), 50대(2%p▲, 32%→34%, 부정평가 61%) 순이었다.

30대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변화 없는 37%였지만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2%p 내린 69%로 나타났다. 다만, 60대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5%p 내린 52%, 부정평가는 5%p 오른 45%로 나타났다. 40대의 긍정평가도 전주 대비 1%p 내린 19%, 부정평가는 전주 대비 7%p 오른 80%였다.

여당 지지층과 이념성향별 보수층, 무당층과 이념성향별 중도층의 긍정평가는 모두 올랐다. 국민의힘 지지층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1%p 오른 77%(부정평가 18%)였고 보수층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2%p 오른 63%(부정평가 31%)로 나타났다. 무당층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5%p 오른 22%(부정평가 60%)였고 중도층의 긍정평가는 전주 대비 1%p 오른 25%(부정평가 69%)로 집계됐다.

긍·부정평가 사유 1순위 모두 '대일 외교'

대통령 국정수행 긍·부정평가 사유를 보면, 피해자 등의 반발을 사고 있는 정부 강제동원 해법안과 한일정상회담 등에 대한 상반된 평가가 병립하는 중이다.

대통령 국정수행 긍정평가자에게 자유응답으로 그 이유를 물은 결과, '일본 관계 개선'(18%)과 '외교'(11%)가 1·2순위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일본 관계 개선' 응답 비중은 전주 대비 11%p 늘어났다.

대통령 국정수행 부정평가자에게 자유응답으로 그 이유를 물은 결과에서도 '외교'(25%), '일본 관계/강제동원 배상 문제'(23%)가 1·2순위를 차지했다. '외교' 응답은 전주 대비 10%p 늘었고, '일본 관계/강제동원 배상 문제' 응답은 전주 대비 8%p 늘었다.

한편, 한국갤럽 조사기준, 김기현 지도부를 선출한 3.8 전당대회 이후 2주 연속 이어지던 국민의힘 지지도 하락도 멈췄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이번 조사에서 전주 대비 변화 없는 34%로 집계됐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전주 대비 2%p 오른 35%로 나타났다. 3월 1주차(29%) 조사 이후 3주째 연속 상승 중이다. 정의당 지지도는 전주 대비 변화 없는 5%,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전주 대비 1%p 내린 25%로 나타났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한일정상회담 #한국갤럽 #여론조사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처가를 먼저 간다고?" 결혼 후 계속 그랬습니다만
  2. 2 해병대 전·현직 사령관의 두 갈래 길
  3. 3 "미X 여자", "부검해야"... 강남 학부모들의 충격적인 단톡방
  4. 4 "장사 좀 되니, 나가줄래?" 백종원도 결국 피하지 못했다
  5. 5 대구지검 잇단 좌천 인사에 검찰 조직 '술렁'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