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하늘 뒤덮는 무시무시한 '살충제 송홧가루'

[이 사람, 10만인] 최병성 환경탐사 전문 시민기자

등록 2023.04.24 18:50수정 2023.04.24 20:01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TV] [이 사람, 10만인] 산림청이 은폐한 소나무 주사의 실체 : 최병성 환경전문 시민기자 인터뷰 ⓒ 김병기


"4~5월, 전국의 상공을 노랗게 물들이는 송홧가루가 위험하다."

오마이뉴스 환경탐사 전문 시민기자인 최병성 목사의 경고이다. 소나무 재선충병을 예방하기 위한 '농약 주사' 때문이다. 최 목사는 "매년 4월 말 경 전 국민이 고독성 농약에 쩔은 송홧가루를 호흡하고 있다"면서 "국민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한다는 사실을 산림청은 은폐해왔다"고 주장했다.

이에 산림청은 "예방나무 주사 후 농약이 잔류된 송홧가루는 물리적 크기, 누출량, 농약 독성 등을 고려할 때 인체에 위해성은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하지만 최 목사는 최근 오마이TV '이 사람, 10만인' 코너와의 인터뷰에서 "산림청의 주장을 뒤집는 해외 전문가들의 연구논문들을 다수 발견했다"면서 "그동안 송홧가루는 부피가 커서 폐로 들어오지 않는다고 알려졌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 송홧가루가 8세 이하의 폐 기능을 저하시킨다는 내용의 논문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최 목사는 "지금 전국에는 살충제가 들어있는 송홧가루가 날리고 있다"면서 "국가비상사태"라고 경고했다.

관련 기사 :
온 국민 농약 흡입 방치... 산림청이 은폐한 소나무 주사의 실체 https://omn.kr/239hu
불국사에 무슨 일이? 이러다 국민도 위험 https://omn.kr/23d0n

10만인클럽 가입하기 : https://omn.kr/20am7


#소나무 #재선충병 #산림청
 
#소나무 #재선충병 #산림청 #송홧가루 #10만인클럽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2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환경과 사람에 관심이 많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3. 3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4. 4 윤석열-한동훈의 진심... 총선 후 더 큰 충격 온다
  5. 5 "카이스트 졸업생 끌고나간 경호처, 윤 대통령 묵인 여부 밝혀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