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추에다 사과를 넣으니, 이것도 반찬이 되네

새로운 소스로 한 오이무침, 여름마다 만나는 야채 먹는 기쁨

등록 2023.07.25 18:13수정 2023.07.25 18:14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부추를 사면 왜인지 쫓기는 기분이 든다. 2인 가족이 부추 한 단을 사서 버리지 않고 다 먹으려면 모든 요리에 '부추를 넣어도 되지 않을까?' 생각해야 한다. 부추전, 부추무침은 기본이고 된장찌개, 계란말이, 계란국에도 부추를 넣는다. 마침내 다 먹고 나면 아, 다 해치웠어, 하는 해방감이 밀려든다. 그 심리적 부담 때문에 당분간 부추를 사지 말자는 다짐을 할 정도다.     


그랬는데 마트에 갔더니 부추가 두 단에 2990원이 아닌가. 두 단 정도 양이면, 이건 밥 대신 부추를 먹어야 하는 게 아닐까, 잠시 망설였지만 몸에 좋은 부추가 가격도 싼데 안 살 이유가 없어서 볏단을 지듯 이고 왔다.     

그러고 보면 나는 살 것을 정하고 마트를 가기보다 그날 둘러보고 저렴한 걸 사는 것 같다. 충동구매는 맞는데, 사고 싶은 욕구를 참지 못해 사는 게 아니라 욕구가 없는 상태에서 충동적으로 사는 거다. 말이 좀 이상하게 들리겠지만 '이번에 사야 돼'가 아니라 '다음에 (쌀 때) 사지 뭐, 오늘은 뭐가 있지?'하는 거다.      

자연히 부추 요리를 많이 알게 되었다. 해본 것 중 가장 맛있었던 건 부추와 사과를 함께 넣고 액젓, 참기름, 고춧가루만 넣고 무친 거다. 식초, 설탕, 마늘을 넣지 않아 가볍게 부추향을 즐길 수 있었다. 부추를 먹다가 사과를 집어먹으면 달콤 상큼한데 의외로 반찬으로도 괜찮았다. 보기에도 세련된 요리 같았다.    
  
a

보기에도 예쁜 부추, 사과 무침 ⓒ 김준정


새로운 오이 무침을 시도했다   

이번에는 오이. 매번 두 개씩만 사던 오이가 가격이 내려 7개를 사 왔더니, 매 끼니에 오이반찬을 해야 했다. 고춧가루, 식초를 넣은 전통적인 오이무침만 하다가 최근에 새로운 레시피를 알게 되었다. 오이, 적양파, 깻잎에다 레몬즙, 홀크레인 머스터드, 간장을 넣고 무쳤는데, 상큼하면서도 이국적인 맛이 났다. 짜지 않아서 그냥 샐러드로 먹어도 손색이 없었다.     
 
a

홀그레인 머스터드 소스를 넣은 오이무침 ⓒ 김준정

 
여름이 좋은 이유 중 하나는 채소를 싸게 살 수 있다는 거다. 오이 하나도 여름에는 더 아삭하고 수분을 잔뜩 머금고 있다. 여름의 기운이 가득 찬 채소로 상을 차리면 건강해지는 기분에다 뭐랄까, 이렇게도 푸짐하게 먹을 수 있다는 사실이 기쁘다. 고기 없이도 만족스럽다는 사실에 안심이 된다. 뜯어도 빽빽하게 자라는 부추처럼 이 기쁨만큼은 한도가 없을 것 같아서.     

재료를 아끼지 않고 푹푹 넣어서 무치고 부치다 보면 풍성한 여름이 고마워진다. 고기나 생선은 연속으로 먹으면 질리지만, 채소는 저마다 맛이 다르고, 풋풋함이 늘 새롭다.     


문득 채소를 먹는 게 사치라는 생각이 들었다. 과자나 가공식품은 쟁여두고 먹을 수 있지만, 채소는 금방 시들기 때문에 그때그때 사 와서 조리해야 한다. 시간은 물론 마음의 여유까지 필요하다. 어떻게든 버리지 않고 먹으려면 다양한 조리법을 공부해야 하기 때문이다. 
     
사고 싶은 마음을 참으면 늘 부족하다는 기분을 가지게 된다. 실제로 얼마나 가졌냐와 상관없이 생기는 이 결핍감이 사람을 가난하게 하는 것 같다.  

결국, 풍성하게 누리고 있다는 건 감각 같은 게 아닐까. 그리고 그 감각은 비싼 물건이나 어쩌다 가는 해외여행 덕분이 아니라, 매일 푸짐하게 차려내는 제철 음식이 차곡차곡 쌓여서 길러지는 게 아닐까 생각해본다.   
#부추 #여름 #채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장을 봐서 요리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학원밥 18년에 폐업한 뒤로 매일 나물을 무치고 살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학생들과 함께 본 '건국전쟁', 충격적인 한 줄 평
  2. 2 윤석열 검찰, 70억 현금저수지 조성...한동훈, 얼마나 받았나
  3. 3 윤 대통령은 이런 사람이다... 부동산 시장서 벌어지는 일들
  4. 4 쫓겨난 카이스트 졸업생 "안경 날아가고, 감금...친구들, '고맙다' 응원"
  5. 5 "이X 얼굴 좀 보자!" 조사받으러 간 경찰서, 가해자가 달려들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