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송영길 "논란 정리되면 정치 복귀, 브레이크 없는 검찰독재 막아야"

귀국 후 연이어 지역행... 가덕신공항 추진 강조하고 정부·검찰에 각 세워

등록 2023.08.21 17:06수정 2023.08.21 17:06
6
원고료로 응원
a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부산을 찾아 가덕도신공항을 포함해 여러 정치적 현안과 관련해 강하게 목소리를 냈다. 송 전 대표의 부산 일정은 지난 4월 프랑스 파리에서 귀국한 이후 지난 주 광주에 이은 연이은 지역 방문이다. 그는 "사법적 논란이 정리되는 대로 정치에 복귀하겠다"는 의사도 내비쳤다.

"가덕신공항, 엑스포 유치 관계없이 착공해야"

송 전 대표는 18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30 엑스포 유치 여부와 상관없이 2029년 개항목표로 가덕도신공항을 착공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날 오후 부산일보사 강당에서 열리는 행사의 강연자인 송 전 대표는 이에 앞서 지역의 언론과 만나 신공항을 포함한 다양한 주제를 놓고 대화를 나눴다.

먼저 가덕도 신공항에 대해 그는 "문제는 강력한 추진의지"라며 "본설계, 실시설계, 보상, 착공이 동시적으로 추진되는 턴키방식의 패스트트랙과 행정력, 예산의 뒷받침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또한 "인천국제공항의 사례처럼 가덕도 신공항건설공단을 만들어야 한다"라며 국토위에 상정한 관련 법안의 조속한 처리 필요성을 강조했다. 

송 전 대표는 가덕도신공항과 부산엑스포를 무조건 연계해선 안 된다는 주장도 펼쳤다. 그는 "부산엑스포 결정이 11월 말로 다가오는데 만만치 않은 경쟁"이라며 "만약 안 되면 동력을 확 잃어버릴 위험이 있기 때문에 확실하게 쐐기를 박아야 한다는 의미이고, 이와 상관없이 부울경 산업구조 재편과 국토 균형발전을 위해 절대 필요한 사업이라는 것을 확실하게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여당이 문제 삼고 있는 김한규 민주당 원내대변인 발언엔 "탈당해 있어 말하는 게 조심스럽다"라면서도 "잼버리처럼 안 되게 철저히 준비하라는 취지였겠지만, 엑스포 유치에 부정적 빌미를 준 건 적절치 않다"라고 꼬집었다.

앞서 김 대변인은 잼버리 파행이 부산엑스포에 미칠 우려를 언급하면서 "사실상 물 건너갔다"라고 말해 여당의 반발을 불렀다. 국민의힘은 국회 윤리위에 징계안을 제출하는 등 총공세를 펴고 있다.

하지만 송 전 대표는 정치 쟁점화엔 분명한 선을 그었다. 그는 "당 대표가 한 말도 아니고 초선 의원이 한 말인데, 엑스포 유치 성공이 중요한 상황에서 더 떠들어서 확산할 필요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야당을 공격해 나중에 실패했을 때 책임을 민주당에 떠넘기려는 알리바이를 만드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리야드(사우디)와의 치열한 싸움에서 이기는 게 중요하다"라며 역공을 펼쳤다.

"잼버리, 형편없이 해놓고 전 정부탓... 집권자 자세 아냐"
 
a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김보성

 
잼버리 행사 책임 공방에는 현 정부와 집권당의 책임을 따져 물었다. 박근혜 정부 때부터 이미 유치 계획이 정해졌고, 문재인 정부를 거쳐 윤석열 정부가 1년 3개월 넘게 이를 넘겨받아 행안부, 문체부, 여성가족부 장관을 공동위원장으로 내세워 준비를 한 행사란 지적이다.

그는 "최초의 보이스카우트 출신 대통령이라며 명예 대장까지 맡아 저렇게 형편없이 해놓고, 그걸 문 정부와 전북 탓이라고 하는 것은 집권자의 자세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법적 리크스에 대한 발언 역시 이어졌다. 최근 송 전 대표 경선캠프에 식비를 대납한 기업인을 상대로 강제수사를 한 검찰을 향해 그는 "무리한 수사를 하고 있다"라고 맞대응했다.

송 전 대표는 "서초동 검사들, 그렇게 밥을 먹고도 영수증 제출도 하지 않고 싹 가린 채 휘발됐다고 거짓말을 하면서, 향응 제공도 아닌 것으로 기업을 압수수색 한 건 과도한 행위다. 주위 사람 괴롭히지 말고 송영길을 소환하라"라고 규탄했다.

송 전 대표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이 정리되는 대로 정치적 역할을 하겠단 입장이다. 그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사람이지만, (앞으로) 어떤 형태로든 민주당과 범개혁 세력이 꼭 승리해서 브레이크 없이 질주하는 검찰독재 카르텔 세력의 무한질주, 이 폭주를 반드시 제동 걸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송 전 대표의 이 같은 정치적 행보는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지난 14일 광주, 이날 부산에서 잇따라 윤석열 정부, 검찰과 각을 세운 그는 다음 날 포항 일정을 바로 예고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검찰수사 #가덕도신공항 #잼버리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우체국 체크카드' 쓰는 65세 이상 6만명에 5억7천만원 캐시백
  2. 2 영국 뒤집은 한국발 보도, 기자는 망명... 미국은 극비로 묻었다
  3. 3 [10분 뉴스정복] 동아일보 폭발 "김건희는 관저 떠나 근신해야"
  4. 4 [단독] 이정섭 검사 처남 마약 고발장에 김앤장 변호사 '공범' 적시
  5. 5 집게손과 BTS의 "니가"는 어떻게 다른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