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영주댐의 심각한 녹조, 유명 관광지로 그대로 흘러간다

이은주 의원실 내성천 유해남조류 수치 공개... 영주댐 철거가 답

등록 2023.10.17 10:25수정 2023.10.17 15:39
0
원고료로 응원
 
a

10월 12일 영주댐의 심각한 녹조. 평은마을 공터 정자 앞. ⓒ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

 
지난 12일 영주댐을 다시 찾았다. 가을로 접어든 이 시점에도 여전히 심각한 영주댐의 녹조 현상을 다시 확인해 보기 위해서였다. 9일 방문했으니 4일 만의 재방문이었다. 그 사이 기온의 변화도 있었으나 영주댐의 녹조는 별반 달라진 것 없이 여전히 심각했다.

문제는 이렇게 녹조가 심각히 발생한 댐 물이 하류로 방류되면서 하류 내성천에도 녹조가 심각히 번성한다는 점이다. 내성천은 낙동강과 연결돼 있으니 낙동강에까지 자연스레 영향을 끼치게 되고 결과적으로 영주댐의 심각한 녹조는 '낙동강 수질개선'이란 말을 요원하게 한다.

영주댐의 심각한 녹조, 고스란히 하류 내성천에 영향

그런데 영주댐의 목적은 낙동강의 수질 개선이다. 수질 개선을 목적으로 만든 전국 최초의 댐이 영주댐인데, 이 지점에서 심각한 모순이 발생한다는 점이다. 이런 사실은 실측 자료로도 증명이 된다.

16일 정의당 이은주 의원실로부터 입수한, 수자원공사가 실시한 영주댐 상·하류 유해남조류(독소를 분비하는 조류) 조사 결과서를 보면 이런 여러 가지 사실이 증명된다.
 
a

영주댐 상류, 댐의 영향을 받지 않는 내성천 구간은 유해남조류가 제로. ⓒ 이은주 의원실 제공

   
하나의 진실은 영주댐 상류 그러니까 내성천이 흐르는 구간인 영주댐 상류 20킬로미터 지점인 석포교 지점이나 내성천의 지천 토일천 멀내교 지점의 2022년 이후 녹조 조사에서는 유해남조류가 검출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즉, 내성천이 살아 흐르는 곳에서는 녹조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같은 기간 영주댐에서는 최대 거의 20만 셀에 육박하는 유해남조류가 검출됐다. 강물의 흐름이 막힌 구간인 영주댐 본체 내의 심각한 녹조 현상이 그대로 증명이 됐다. 문제는 그렇게 녹조가 심각히 발생한 댐 물이 방류된 하류에도 그대로 영향을 끼친다는 점이다.
  
a

영주댐 내 유해남조류 수치 조사결과. 최대 거의 20만 셀에 육박하는 유해남조류 수치가 측정됐다. ⓒ 이은주 의원실 제공

  
 
a

영주댐과 내성천의 유해남조류 조사 지점 ⓒ 이은주 의원실 제공

     
이것이 두 번째 진실이다. 즉, 영주댐 바로 하류인 영주댐교는 말할 것도 없고 7킬로미터 하류인 무섬마을 수도교에서도 유해남조류가 최대 3만 셀이 넘게 측정된다는 점이다. 무섬마을 수도교 구간은 바로 위 내성천의 지천인 서천을 만나는데 서천에서 맑은 강물이 유입되는데도 심각한 수치의 유해남조류가 측정된다.
   
유해남조류 즉, 녹조는 독이다. 그것도 청산가리 6600배(오하이오주립대 이지영 교수), DDT의 20배(최승호 피디)에 해당하는 심각한 독이 들어있다. 문제는 수도교가 있는 무섬마을은 이곳을 찾은 많은 관광객들이 이 일대에서 물놀이도 즐기기 때문에 이들이 고스란히 심각한 녹조 독에 노출될 수 있다는 점이다.

물놀이는 주로 아이들이 하므로 무섬마을을 찾은 아이들이 녹조 독에 무방비로 노출될 수 있어 문제가 더 심각하다. 이 정도면 물놀이를 금하는 행정 조치를 해야 하는데도 그런 계도의 흔적은 찾아보기 어렵다.


영주댐이 들어서기 전부터 오랜 세월 무섬마을은 관광지였고 이곳에서는 여름철 물놀이가 성행했기 때문에 그것을 금한다는 것은 생각해 보지 못한 것 같다.
 
a

영주댐 하류 무섬마을에서도 최대 3만셀이 넘는 유해남조류 수치가 측정됐다. 충격적이다. ⓒ 이은주 의원실 제공

 
a

무섬마을에까지 유해남조류가 2만 셀이 넘는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

   
a

위 사진에서 동그라미 친 부분을 확대한 사진인데, 영주댐에서 내려오는 물은 녹조 물로 완전 녹색인 반면 지천인 서천에서 내려오는 물은 저렇게 맑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

     
유해남조류가 3만 셀 넘게 측정된 사실이 이미 2021년 여름에 증명이 됐다면 그에 따르는 행정적 조치 그러니까 물놀이 금지 같은 조치가 내려졌어야 하는데 그런 행정 조치는 전혀 내려지지 않았다. 결과적으로 무섬마을을 찾은 시민들과 우리 아이들을 심각한 녹조 독에 무방비로 그대로 노출한 것이다.

비단 무섬마을의 문제만은 아닐 것이다. 그 물이 그대로 내성천 하류로 흘러갈 것이고, 내성천 하류엔 이렇게 물놀이하는 곳이 많다. 우래교 부근에서부터 국가 명승 선몽대와 회룡포에 이르기까지 여름철이면 내성천 곳곳이 물놀이터가 된다.

이와 관련하여 지난 10월 11일 환경부 국정감사장에서 이은주 의원은 한화진 환경부 장관에게 다음과 같이 요청했다.

"물놀이객들이 무섬마을 외나무다리 많이 찾고 있어요. 이 물놀이하는 어린이들이 저 간독성 유해남조류에 그대로 노출된 상황, 여러 차례 있었는데 환경부랑 수자원공사가 단 한 번도 이 댐 하류 지역 사회에 그 위험성을 공유한 적이 없습니다. 녹조가 이 지경인데 환경부가 도대체 뭐했는지, 계속 이 상태로 둘 건지 영주댐 녹조 문제에 대해서 장관님께서는 종감 때까지 대책을 마련해서 답변해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녹조 물은 그대로 낙동강으로 유입되고, 낙동강은 보로 막혀 있으니 낙동강의 더 심각한 녹조 현상을 부채질하는 것이 영주댐의 녹조인 셈이다.

낙동강 수질 개선용 댐 영주댐의 허구... 하루빨리 해체해야

여기서 다시 한번 확인하지만 영주댐의 주목적은 낙동강 수질개선이다. 낙동강 수질개선을 위해 만든 영주댐이 수질개선은커녕 녹조를 더욱 부채질하고 있다. 

가을인데도 영주댐의 녹조는 여전히 강력하다. 이쯤 되면 "영주댐을 허물고 내성천을 되살리자"는 환경단체의 주장이 매우 설득력이 있다. 왜냐하면 영주댐 때문에 국보급 하천 내성천이 심각히 망가져 가고 있기 때문이다.
 
a

감입곡류 사행하천의 대표적 모습을 보여주던 내성천. 이곳은 영주댐으로 수몰돼 그 모습을 이제는 볼 수가 없다. 오른쪽 상류에 영주댐 공사 현장이 보인다. 2010년 촬영. ⓒ 손현철 피디

   
a

영주댐의 심각한 녹조. 바로 위 사진 자리에서 촬영했다. 영주댐 건설 이후 어떻게 바뀌었는지 알 수 있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

   
운포구곡(雲浦九曲)이란 별칭으로 불리는 감입곡류(嵌入曲流) 사행하천(蛇行河川)의 진면목을 보여주던 내성천에서 가장 아름다운 구간이 영주댐으로 수몰됐고, 영주댐 하류는 영주댐으로 인해 모래와 강물이 차단되자 그 아름답던 모래톱 위에 풀과 나무가 자라나 '모래강 내성천'이란 말이 무색해졌다.

국가문화재인 무섬마을과 국가명승 선몽대나 회룡포는 그 아름다운 모래톱을 유지하려고 트랙터나 굴착기를 이용해 풀과 나무를 주기적으로 제거해 주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에는 내성천 다른 곳도 잡목 제거 사업이란 이름으로 곳곳에서 버드나무를 제거하는 작업을 벌이는 것이 목격된다.

내성천이 흐르는 영주시나 예천군 모두 내성천 안의 버드나무를 제거하는 사업을 열심히 벌이고 있는 모습이 현장에서 목격되고 있는 것이다. 여기서 낭비되는 혈세와 행정력은 얼마인가. 내성천이 그대로 살아 흐르면 들이지 않아도 될 국민 혈세와 행정력이 낭비되고 있는 것이다.
 
a

잡목 제거 사업을 통해 모래톱에 자라난 버드나무를 뽑아내고 있는 영주시 ⓒ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

   
영주댐의 심각한 녹조와 영주댐 하류 내성천의 심각한 육화 현상(모래톱에 풀과 나무가 자라는 현상)은 영주댐이 왜 실패한 사업인지를 그대로 증명해 준다. 내성천은 랜디 헤스터 교수(미국), 마티어스 콘돌프 교수(미국), 한스 베른하르트 교수(독일)와 같은 세계적인 석학들이 그 존재 자체에 감탄하는 세계적 모래강이다.

뿐만 아니라 모래강이기에 그 모래가 수질을 정화해줘 연중 1급수가 흘러서 댐이 없던 시절 연중 1급수 강물과 고운 모래를 낙동강으로 흘려보내 주던 고마운 강이다. 댐이 없었더라면 그 자체로 낙동강의 수질을 개선해 주던 강이 1조 1천억 원을 들인 영주댐 때문에 녹조 물을 낙동강으로 쏟아붓고 있는 이 기막힌 현실을 도대체 어떻게 할 것이란 말인가?
 
a

영주댐에서 녹조 물이 방류되고 있다. 이 물로 내성천에도 녹조가 발생하고 있다. ⓒ 대구환경운동연합 정수근

   
"지금이라도 하루빨리 영주댐을 해체하고 내성천을 국립공원으로 만들어 내성천을 생태관광의 메카로 만들자. 그를 통해 지역 경제도 발전할 수 있다."

이같은 환경단체들의 주장이 설득력이 있다. 현명한 정부의 실사구시적인 결단이 시급히 요구된다.
덧붙이는 글 기자는 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으로 지난 십수년 동안 내선천을 오가면서 이 아름다운 하천의 변화상을 지켜봤다.
#내성천 #영주댐 #녹조 #이은주 의원 #무섬마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산은 깎이지 않아야 하고, 강은 흘러야 합니다. 사람과 사람, 사람과 자연의 공존의 모색합니다. 생태주의 인문교양 잡지 녹색평론을 거쳐 '앞산꼭지'와 '낙동강을 생각하는 대구 사람들'을 거쳐 현재는 대구환경운동연합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퇴직한 제가 실천한 '저속노화' 방법, 이것이었습니다
  2. 2 선거하느라 나라 거덜 낼 판... 보수언론도 윤 대통령에 경악
  3. 3 맥아더가 월미도에서 저지른 과오... 그는 영웅이 될 수 없다
  4. 4 "일본은 지상낙원"... 유명 소설가의 거침없던 친일
  5. 5 군사보호구역 해제 파동, 참 큰일 낼 대통령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