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국힘 다른 목소리... 김태흠 "김포 서울 편입? 지방 메가시티가 우선"

여당 당론 '서울 메가시티'에 부정적 입장 밝혀... "수도권·비수도권 불균형 해소가 우선"

등록 2023.11.06 11:48수정 2023.11.06 13:41
1
원고료로 응원
 
a

6일 김태흠 충남지사가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 메가시티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 이재환

 
경기도 김포시를 서울로 편입하는 이른바 '메가시티 서울' 구상과 관련해 국민의힘 소속 김태흠 충남지사가 "서울이 아닌 지방 메가시티가 먼저"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여당인 국민의힘이 서울 메가시티를 당론으로 결정해 추진하는 것과는 다소 결이 다른 입장을 여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이 밝힌 것이어서 주목 된다.

국민의힘 소속인 김태흠 충남지사는 6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메가시티 서울'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지사는 "(서울 메가시티처럼) 서울의 행정구역 정비보다도 지방 메가시티가 우선이다. 그런 다음에 소위 수도권과 지방의 문제를 개선해야 한다. 지방 시대 구현을 위한 계획을 세우는 것이 먼저"라고 밝혔다. 

이어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불균형 해소가 우선"이라며 "그 다음에 수도권 행정구역 정비가 필요하다. 중앙정부와 정치권에 지방의 메가시티가 구성될 수 있도록 청사진을 제시하고 적극 나서 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김 지사는 서울 메가시티론이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김포·서울 통합 논란으로 (지방) 메가시티 통합 논의가 더욱 활발해 질 수 있다는 긍정적인 측면이 있다"라며 "충남·대전·세종·충북 등의 충청권 4개 시도의 메가시티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충남도가 추진하는 4개 시도 메가시티 추진단이 구성되어 있다. 기본적으로 충청권 인구는 560만이다. 경제나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다"며 "덴마크 인구가 600만이다. 이 정도 규모가 되어야 제대로 된 자치 분권이 이루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지사는 "다음 지방 선거 전에 충청권 통합이 이루어지면 (충남도지사) 선거에 불출마하겠다"고 깜짝 선언을 하기도 했다.
#김태흠 #서울메가시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