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신뢰 지키면 죽어서도 귀감"

박근혜 전 대표 "잃어버린 국민신회, 정몽준 대표가 책임져야"

등록 2010.01.18 16:06수정 2010.01.18 16:29
0
원고료로 응원
세종시 '원안 + 알파' 건설을 주장하고 있는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의 발언 수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박 전 대표의 대변인격인 한나라당 이정현 의원은 18일 <대전뉴스>와의 통화에서 "박 전 대표가 본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미생은 비록 죽었지만 후에 귀감이 됐고 애인은 평생 괴로움 속에서 손가락질 받으며 살았을 것'이라고 발언했다고 전했다.

또한 "수정안 찬성이 애국이고 원안을 지키면 나라를 생각하는 거 아니냐는 시각은 크게 잘못됐다고 본다"고 발언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의 언급은 지난 14일 정몽준 대표가 박 전 대표를 겨냥한 듯 "중국에 '미생지신'이라는 말이 있는데 미생이라는 젊은 사람이 애인과 약속을 지키기 위해 비가 많이 오는데도 다리 밑에서 기다리다가 결국 익사했다는 고사가 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한 본격적인 대응인 것이다.

이정현 의원은 "박 전 대표가 '신뢰를 지키다가 죽은 뒤에도 귀감이 된다'는 비장한 심정을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박 전 대표는 "이대로 가다가는 한나라당이 국민 선택을 받기도 전에 공약조차 제대로 할 수 없는 당이 될 것"이라며 "한나라당이 국민 신뢰를 잃은 것에 대해 (말을 바꾼 정몽준 대표가)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대표가 세종시 원안을 공언하다 수정안으로 태도를 바꾼 것에 대해 정몽준 대표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박 전 대표의 의지가 보이는 부분이다.


이밖에도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부처 3-4개 이전을 통한 빅딜설'에 대해서는 '세종시 원안 주장 및 수정안 주장에도 어긋나기 때문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 '원칙 공주'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대전뉴스 (www.daejeonnews.kr)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덧붙이는 글 이기사는 대전뉴스 (www.daejeonnews.kr)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세종시 #박근혜 #정몽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AD

AD

AD

인기기사

  1. 1 일본 언론의 충격적 보도...윤 대통령님, 설마 이거 사실입니까
  2. 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그날, '윤석열 만세' 보냈고 바로 답장이 왔다, '이정섭 만세'"
  5. 5 버려진 옷 먹는 소의 모습... 더 불편하고 충격적인 사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