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3 '매화꽃-유채꽃' & 2017. 3 '헌법재판소'

등록 2017.03.05 12:36수정 2017.03.05 12:36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24절기 가운데 개구리가 깨어난다는 경칩입니다. 하루전 4일 제주 성산포에서는 이 같은 말이 무색하리라 생각이 듭니다. 이곳은 일찍 꽃망울을 터트린 유채꽃은 물론이고 매화꽃이 만개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이뿐 아니었습니다.


a

제주 성산포 공터에 피어난 유채꽃 ⓒ 추광규


a

소철도 유채꽃 옆에서 꽃을 피워냈습니다. ⓒ 추광규


노지의 배추까지 꽃대를 올리고 있는 모습에서 개구리가 깨어난 게 아니고 한참 전부터 깨어나 놀고 있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며칠 전까지 매서운 추위로 고생 했는데 어느새 봄이 우리 곁으로 성큼 다가와 있었던 것입니다.

a

매화꽃이 만개 하고 있었습니다. ⓒ 추광규


a

매화꽃은 현무암 돌담에 쌓여 그 향을 은은하게 풍기고 있었습니다. ⓒ 추광규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이 이제 며칠 남지 않았습니다. 역사는 민중 총의의 합을 향해 파도와 같이 진퇴를 반복하면서 앞으로 나아간다고 합니다. 총의에 부합하지 않는다면 바로 그것이 역사에 대한 반동입니다.

박정희 정권 17년 전두환 노태우 군사정권 10년 이어 그 과도기라고 볼 수 있는 김영삼 정권 5년으로 파도는 민주화를 열망하는 민중의 총의의 합이라는 벽에 부딪혀 점점 약해졌습니다.

이어 김대중 정권 5년 노무현 정권 5년 등 10년은 이 같은 열망에 부응해 민주화를 신장시키는 시기였습니다.  군사정권에 대한 반동이었습니다. 하지만 또 이 파도가 낮아진 후 다시 군사정권의 맥을 잇는 이명박 정권 5년에 이어 박근혜 정권이 태어나면서 반동했지만 5년을 채우지 못한 채 사그라지고 있습니다.

역사가 민중이라는 이름의 집단 지성이 지향하는 총의의 합 쪽으로 나아간다는 그 정확한 반증이기도 합니다. 무서운 수레바퀴가 돌아가고 있는게 아닌가 합니다.


박정희가 18년의 집권을 통해 보릿고개를 없앴다면 바로 그것이 바로 당시 시대적 요구였던 민중의 총의였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그가 유신헌법을 통해 민주화의 열망을 억눌렸던 것은 역사의 반동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이 같은 역사의 흐름을 볼 때 박근혜가 박정희의 효녀로 남기 위해 역사 교과서를 분탕질 치고자 했지만 결국 물결을 거스르지 못했습니다. 그렇다면 역사의 합은 박근혜의 반동인 더불어민주당 등 김대중 노무현을 잇는 세력이 전면으로 나서는 게 필연이라는 것입니다.

일부 보수단체가 태극기를 몸에 두르고 탄핵 반대를 목놓아 외친다고 해도 이는 이 같은 역사의 흐름에서 본다면 마찬가지로 사그라질 수 밖에 없는 반동에 불과한 게 아닌가 합니다.

a

어둠을 지켜낸 제주 성상포항의 등대가 아침을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 추광규


a

EEZ 부근에서 밤새 조업을 마친 어선이 갈매기와 함께 귀항하고 있습니다. ⓒ 추광규


a

태양은 어둠을 뚫고 힘차게 솟아 올랐습니다. 헌법재판소가 탄핵을 인용하고 우리 민족의 기운도 이 태양처럼 힘차게 솟아 날 것임을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 추광규


새벽이 가장 어둡지만 태양은 밝은 새 아침을 준비하고 있었듯 봄은 어느새 우리 곁에 성큼 와 있었습니다. 역사교과서를 분식하고 개성공단을 폐쇄하고 위안부 역사를 왜곡하고 사드를 배치했지만, 역사의 수레바퀴는 이를 짓부수고 어느새 우리 곁에 와있었던 것입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신문고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매화꽃 #성산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화물차는 굴러가는게 아니라 뛰어서 갈 수도 있습니다. 물론 화물칸도 없을 수 있습니다. <신문고 뉴스> 편집장 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는 고등어구이 안 먹을랍니다
  2. 2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3. 3 윤 대통령의 8가지 착각... 그래서 나라 꼴이 이 모양
  4. 4 신동엽-성시경의 '성+인물'이 외면한 네덜란드 성매매 현실
  5. 5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 말한 바로 그날, 장모가 한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