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정상 합의 속도감 있게 이행"... 남측 대표단 출발

판문점 평화의집서 오전 10시부터 남북고위급회담

등록 2018.06.01 07:58수정 2018.06.01 08:00
0
원고료로 응원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정빛나 기자 = 남북고위급회담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일 "양 정상 간 합의된 사항들을 차질 없이 속도감 있게 이행해나갈 수 있도록 하고 북미정상회담에도 긍정적 환경이 조성될 수 있게 최선을 다해서 북측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회담장인 판문점으로 출발하기 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판문점 선언과 지난달 26일 있었던 2차 남북정상회담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6·15남북공동행사에 대해서는 "오늘 아마 중점논의하게 될 것"이라며 "참석자 구성과 관련해서는 협의해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시기적으로 임박한 6·15 남북공동행사,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문제, 판문점 선언에 합의돼 있는 8.15를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 관련 적십자회담, 체육회담, 군사당국자 회담 등 회담 일정 잡는 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판문점 선언에서 남북대화, 당국간 대화를 계속해서 사실상 정례적으로 열자고 합의돼 있기 때문에 거기에 맞춰서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고위급회담은 판문점 남측지역 평화의집에서 오전 10시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우리측에서는 조 장관을 비롯해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등이 대표로 나선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김윤혁 철도성 부상, 원길우 체육성 부상, 박용일 조평통 부위원장, 박명철 민족경제협력위원회(민경협) 부위원장 등 5명이 대표단으로 나온다.

이번 고위급회담은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이 도출된 이후 남북이 이행방안 논의를 위해 처음 마주 앉는 자리다. 남북은 지난달 16일 고위급회담을 열기로 했지만 북측이 일방적으로 연기해버렸고 지난달 26일 두 번째 정상회담에서 '6월 1일 고위급회담'이 합의됐다.

na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남북고위급회담 #조명균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AD

인기기사

  1. 1 민주당 180석 맞힌 '엄문어' "이대로면 국힘 승리, 다만..."
  2. 2 외국 언론이 본 윤 정권의 약점... 이 기사를 제대로 읽는 방법
  3. 3 장관님 명령하면 국회의원 검거... 그러나 검찰은 덮었다
  4. 4 가수로 데뷔한 2011년 이후... 날 무너뜨린 섭식장애
  5. 5 "환자도 전공의도 지키자" 연세의료원장 서신에 간호사들 "황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