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5위] 무상급식 논쟁과 진보교육감 시대 개막 - 2010

등록 2020.02.15 11:13수정 2020.02.15 11:13
0
원고료로 응원
 

ⓒ 홍현진

우리 아이들에게 학교 밥을 어떻게 먹일 것인가? 유상 유지냐, 무상 개혁이냐. 이를 놓고 2010년과 2011년 보수-혁신 세력이 팽팽히 맞섰다. 2010년 지방선거와 교육감선거에서 커다란 쟁점이 됐다. 2011년 오세훈 당시 서울시장은 자신의 직을 걸고 무상급식 반대 주민투표를 벌였다가 서울시장에서 물러났다. 이 논쟁은 결국 보수 세력의 패배와 교육 현장의 진보교육감 시대로 이어진다. ★ 윤근혁 기자
#무상급식 #진보교육감 #21세기100대뉴스 #오마이뉴스창간20주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AD

AD

AD

인기기사

  1. 1 한국 떠나는 과학자의 탄식 "늦었어요, 망했습니다"
  2. 2 조국혁신당 2호 영입인재, 구글 출신 이해민
  3. 3 더 과감해진 'SNL 코리아'의 '입틀막' 패러디... 누리꾼 "환영"
  4. 4 "대학은 가는데, 문제는..." 현직교사가 본 '가난한 아이들'
  5. 5 윤 대통령, 반도체산업 죽일 건가? 외국 보고서에 담긴 진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