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대전공장 노동자 또 사망

17일 잠자다 몸 이상 느껴 병원후송 중 사망... 경찰, 정확한 사인 조사 중

등록 2010.12.17 19:41수정 2010.12.18 10:36
0
원고료로 응원
a

지난 10월 대전지역 야5당과 '한국타이어 노동자 집단사망 원인 규명 공동대책위'가 한국타이어 대전공장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심규상


집단 돌연사 논란을 빚고 있는 한국타이어 대전공장에서 30여 년간 일 해온 김아무개씨(51, 품질관리팀)가 17일 사망했다.

17일 한국타이어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2시경 자택에서 수면 도중 몸에 이상을 느껴 병원으로 후송 도중 사망했다. 김씨는 전날 저녁 회식모임에 참석해 귀가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김씨는 지난 1979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한 후 주로 타이어 품질관련 대외업무 등 사무직에 종사해 왔다. 경찰은 김씨의 정확한 사인에 대해 조사 중이다.

올해 한국타이어에서 일하던 노동자가 숨진 것은 이번이 6명째다. 앞서 사망한 3명은 질병으로, 2명은 안전사고로 숨졌다.

한편 <오마이뉴스>가 자체 파악한 최근 3년간 한국타이어 생산 공장에서 질병으로 사망한 노동자는 2008년 전·현직 노동자 4명, 2009년 2명 등(협력업체 직원 포함) 9명으로 김씨를 포함할 경우 10명에 이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2. 2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3. 3 11~15살 학생 수백 회 강간… 이런 일 가능했던 이유
  4. 4 가사도우미에게 재판서 진 고위공직자... 추악한 사건 전말
  5. 5 농구선수로 11년 살아온 제가 '최숙현의 절규'에 답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