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내려 태안 자원봉사 일시중단

"기름 얼어붙어 제거 불가능"... 2~3일간 중단될 듯

등록 2007.12.30 10:50수정 2008.01.17 13:33
0
원고료로 응원

서해안 등 태안 일대에 눈이 내린 데다 바람이 심하게 불어 기름 유출사고 자원봉사가 전면 중단됐다.

 

태안 재난종합상황실은 30일 오전 현재 태안에 찾아오는 자원봉사자들을 되돌려 보내고 있다.

 

재난종합상황실 관계자는 "어제부터 눈이 내린 데다 기온이 뚝 떨어져 기름이 얼어붙어 기름제거 작업이 불가능하다"며 "이 때문에 오늘은 자원봉사가 불가능하다고 긴급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문자메세지 등을 통해 아직 출발하지 않은 경우 오지 말고 출발했더라도 되돌아가라고 안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미 도착한 자원봉사자에 대해서도 접근이 용이한 만리포 해수욕장 등 현장을 둘러볼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작업배치는 하지 않고 있다.

 

재난종합상황실은 내일(31일) 작업여부에 대해서는 오늘 저녁 현지 여건과 기상상황을 고려해 판단 후 연락할 예정이다. 하지만 새해 첫날까지 영하권을 유지할 것으로 보여 2∼3일간 자원봉사 활동이 중단될 여지가 큰 상황이다.     

 

한편 30일 하루 동안 자원봉사를 신청한 사람은 모두 3만 5700여명에 이른다.

2007.12.30 10:50 ⓒ 2008 OhmyNews
#태안 기름유출 #자원봉사 #일시중단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AD

인기기사

  1. 1 군산 갯벌에서 '국외 반출 금지' 식물 발견... 탄성이 나왔다
  2. 2 20년만에 포옹한 부하 해병 "박정훈 대령, 부당한 지시 없던 상관"
  3. 3 광주 찾는 합천 사람들 "전두환 공원, 국민이 거부권 행사해달라"
  4. 4 "개발도상국 대통령 기념사인가"... 윤 대통령 5·18기념사, 쏟아지는 혹평
  5. 5 '동원된' 아이들 데리고 5.18기념식 참가... 인솔 교사의 분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