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2.27 19:52l최종 업데이트 20.02.27 19:52l
  
최원영 서울대병원 간호사가 '의료자원이 적절하게 분배되지 않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우려를 표했습니다. 

최 간호사는 27일 자신의 트위터에 의심환자 격리 조치로 투석을 받지 못했다는 사연을 전하면서 "자신은 감염내과 전문의도 아니고 바이러스 전문가도 아니지만, 의료자원이 '코로나19'에 집중되어 있어서 훨씬 치명적인 질병을 가진 환자가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염려가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의 의료 현실은 공공병원도, 간호사도, 의사도 부족한 것이 현실이지만 지금의 현실을 잘 고려해 환자를 진료하거나 의료기관 폐쇄 여부를 결정할 때 신중하게 고민해서 현명한 선택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최 간호사의 말처럼 위기를 기회삼아 어떤 전염병이 와도 잘 이겨낼 수 있도록 공공병상과 의료인력을 충분히 확보해두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1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