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리즈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9.25 18:09l최종 업데이트 20.09.25 18:10l
   
25일 '세계 청소년 기후정의를 위한 행동의 날'을 맞은 가운데 조천호 전 국립기상과학원장이 기후위기에 대해 안일하게 생각하는 정부를 향해 쓴소리를 던졌습니다.

조천호 전 원장은 23일 보도된 한겨레 인터뷰에서 "2007년에서 2017년 사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온실가스 평균 배출량이 10% 줄었는데, 우리나라는 오히려 25%나 늘었다. '기후 깡패'니 '기후 악당'이니 하는 말이 절대 과언이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국 연구기관들은 석탄발전을 붙들고 있는 한국이 세계 제1의 '좌초자산 국가'가 될 거라고 한다. 성장론자들의 논리로도 핵발전과 석탄발전을 고집하는 건 말이 안 된다"며 경제 성장에 방해가 되는 과거의 성공 방식에 집착하지 말고 과감하게 에너지 전환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