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4.02 12:01l최종 업데이트 20.04.02 18:06l
 
법무부 양성평등 정책 특별 자문관인 서지현 검사가 '호기심으로 n번방에 입장한 회원들에 대해선 법적인 판단을 달리해야 한다'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발언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서 검사는 2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만일 범죄자가 사람을 죽여놓고 '호기심에 그랬다'거나 사람을 강간하거나 성착취해놓고 '호기심에 그랬다'고 한다면 '사이코패스'로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그걸 '놀이'로 했다면 영원한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면서 n번방에 입장한 이들은 이미 관전자가 아닌 공범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