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리즈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3.27 14:54l최종 업데이트 20.03.27 14:59l
 
신성연이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활동가가 '텔레그램 대화방 성착취 사건'에 대해 언론과 검찰에 제대로 된 역할을 해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신성연이 활동가는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텔레그램 성착취 공동대책위원회' 주최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조주빈의 어린 시절도, 성격도, 외모도, 친구도, 가족도, 취미도, 옷도 궁금하지 않다"면서 "우리가 궁금한 것은 오로지 검찰과 법원과 사회가 그를 어떻게 벌할 것인지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성폭력 범죄에 대한 처벌 강화와 인식의 변화가 제대로 갖춰지길 바랍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