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시리즈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6.03 15:56l최종 업데이트 20.06.03 18:57l
 
김영서 작가가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3가지 방법을 제안했습니다. 

김영서 작가는 5월 28일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에 출연해 '내 방에서 n번방까지, 그녀들의 이야기 어떻게 들을 것인가'라는 주제로 강연을 했습니다.

이날 김 작가는 9년간 자신이 친부로부터 겪은 성폭력을 언급한 후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선 '성폭력의 본질은 성이 아니라 폭력이다', '왜라는 질문을 다르게 사용해야 한다', '피해자는 포르노물이 아니다'라는 걸 기억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피해자들에게 '왜 가만히 있어 놓고 지금 와서 그래', '왜 그렇게 오랫동안 말하지 않았어'가 아니라 '왜 그렇게 오랫동안 말할 수 없었을까', '왜 가만히 있을 수밖에 없었을까'라고 묻는다면, 피해자들이 여러분에게 말할 수 있다"고 청중들에게 자기 확장을 주문했습니다. 

"성폭력 피해자도 평범한 '살아있는 사람'임을 기억해달라"는 그의 말을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