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에디터스 초이스

오마이뉴스 에디터가 선정한 오늘의 말말말

20.04.01 17:14l최종 업데이트 20.04.01 17:14l
 
'텔레그램 대화방 성착취 사건'이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의 과거 발언이 다시금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이수정 교수는 지난 1월 팟캐스트 <듣똑라>에 출연해 성범죄를 피하는 방법을 묻는 기자들을 언급하며 "'오원춘 사건'에서 피해자가 어떻게 하면 범죄를 피할 수 있었을까요? '나영이'가 성범죄를 피하는 방법이 있었을까요"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피해자들은 일상을 열심히 살다가 재수없이 범죄 피해를 당하는 건데 그 범죄를 피해지게 만들어야 되는 에이전트는 어디 있어요? 정부에 있는 거지, 국가에 있는 거지"라면서 "국가에서 해야 되는 일을 안 해 놓고서는 왜 피해자한테 피하는 방법을 물어봐"라며 제대로 일하지 않은 정부에 일침을 가했습니다. 오늘의 에디터스 초이스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